2018년 04월 26일 / 오전 1시 17분

미세먼지에 포함된 아황산가스, 과거엔 독가스로도 사용

-아황산가스는 런던 스모그의 주범 -산성비에 포함된 유해물질로도 유명 최근 우리나라 미세먼지가 심각 수준에 도달하면서 규소ㆍ납ㆍ카드뮴 등의 중금속과 함께 대기 중 오염물질로 주목받고 있는 것이 아황산가스다. 아황산가스는 스모그와...

조기 폐경 여성의 스트레스 강도, 정상 폐경 여성의 1.3배

-우리나라 여성 100명 중 6명이 조기 폐경 경험 -조기 폐경 여성이 음주ㆍ흡연하면 스트레스 강도 더 강해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최영은 교수팀, 폐경 여성 약 1만명 분석 결과 40세...

중년기에 비만하면 치매 발생 위험 두 배

-노인의 비만과 치매 위험에 대해선 전문가 사이에서도 의견 달라 -지방세포에서 나오는 아디포카인이 치매와 연관 가능성 -경북대병원 고혜진 교수팀, 전 세계의 관련 논문 12편 메타 분석 결과 중년기...

봄철 이른 아침에 콧물 증상이 심해지면 꽃가루 알레르기 가능성

-봄 축제의 주인공인 꽃은 대부분 알레르기 프리(free) -전체 국민의 7∼9%가 꽃가루 알레르기 소지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하는 계절이다. 화분(花粉, pollen)이라고도 불리는 꽃가루는 식물의 정자(精子)다. 모양은 원형...

꽃가루 날리는 봄, 알레르기 질환 예방법은?

-우리나라 꽃가루 절정기는 두 번(봄과 가을) -꽃가루 심하면 애완견과 함께 산책도 자제 필요 봄은 알레르기 환자에겐 그리 반갑지 않은 계절이다. ‘봄의 불청객’(주로 3∼5월에 발생)인 황사가...

미세먼지 심한 날 가장 고통 받는 부위는 호흡기ㆍ피부ㆍ눈

-일단 체내로 들어온 중금속은 몸안에 장기 체류 -보완대체의학의학에선 디톡스요법으로 중금속 배출 바깥나들이가 겁나는 요즘이다. 미세먼지 탓이다. 게다가 ‘봄의 불청객’인 황사의 ‘공습’도 예고돼 있다. 건강에 해로운 먼지가 많이...

돼지고기ㆍ마늘ㆍ클로렐라가 미세먼지 ‘독’ 빼주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 8~10 잔의 물을 마시는 것이 효과적 -카페인 과다 섭취하면 기관지 말라 유해물질 체내 유입 용이 요즘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뒤덮고 있다....

‘젊은 노인’이 급증하는 이유는?

-패스트푸드 즐기는 것도 노안 시기 앞당기는 데 기여 -스마트폰 오래 사용하면 노화 주범 활성산소 다량 생성 ‘젊은 노안’이 급증하고 있다. 보통 40대 초ㆍ중반에 나타나지만 요즘은...

태교에 이로운 음식 리스트 있다

-가물치는 ‘산모에게 유익한 생선’이란 뜻 -임신 초기에 신맛 음식 찾는 것은 본능 “자식이 단정하기를 원하면 잉어, 슬기롭고 기운차기를 원하면 소의 콩팥ㆍ보리, 총명하기를 원하면 해삼을 먹어라. 태교 금기식품...

‘태교신기’가 전하는 임산부의 금기식품과 권장식품

-제철이 아닌 것도 임산부에게 금기식품 -곡식으로 지은 밥을 주식으로 해야 임신 8개월차 ‘예비맘’ 배우 박한별이 최근 2세를 위한 태교 일상을 공개, 눈길을 끌었다. 박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NS

0FansLike
3FollowersFollow
6FollowersFollow

초보 푸드라이터

박태균의 푸드백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