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행하는 A형과 B형 독감 예방ㆍ치료법은?

독감

-노인 등 독감 고위험군은 지금이라도 독감백신 맞아야
-4가 독감백신 접종해야 유행 중인 야마가타 바이러스 예방

요즘 A형과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동시에 유행하며 독감(인플루엔자) 환자가 급증 추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독감 의심환자는 작년 11월 1000명당 7.7명에서 12월 1000명당 53.6명으로 늘어났다. 올해 독감은 A형과 B형이 동시에 유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예년엔 12월~1월 사이 A형 독감이 먼저 유행한 후  3월~4월에 B형 독감이 유행하는 패턴이었다. 올해 1월엔 독감 환자의 50% 이상이 B형이다.

독감 환자는 앞으로 1~2주간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독감을 감기와 비슷한 병으로 알고 있거나 증상이 심한 감기를 독감이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다.

독감과 감기는 완전히 다른 병이다. 감기는 계절에 관계없이 언제든지 걸릴 수 있다. 독감(인플루엔자)은 늦가을에서 봄까지 유행하는 질환이다. 감기는 건강한 성인이라면 약을 복용하지 않아도 자연적으로 치유 가능하다. 독감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감기는 라이노바이러스를 비롯해 100여가지 바이러스ㆍ세균 등 원인균이 다양하지만 독감은 한 종류의 바이러스(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일으킨다. 독감예방주사를 맞아도 감기를 예방하지 못하는 것은 그래서다.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야마가타(Yamagata)와 빅토리아(Victoria)로 나뉜다. 요즘 유행하는 바이러스는 야마가타 계열이다. 3가 독감백신으론 야마가타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없다. 독감백신을 맞고도 독감에 걸렸다는 환자가 많은 것은 이 때문이다. 4가 독감백신은 기존 3가에 B형 바이러스주 1종이 추가돼 A형 독감 바이러스 두 종류(H1N1, H3N2)와 B형 바이러스 두 종류(야마가타ㆍ빅토리아)를 모두 예방한다. 독감 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해 4가 독감백신을 맞는 것도 도움이 된다. A형 독감에 걸려 회복 되더라도, B형 독감을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바이러스의 종류 별로  백신이 다르고 교차면역이 없기 때문이다.

일단 독감이나 감기에 걸리면 뾰족한 약이 없다. 독감바이러스나 감기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죽이는 약이 아직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독감ㆍ감기 치료는 대부분 증상을 가볍게 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래도 독감을 걸렸다면 항(抗)바이러스제를 신속하게 투여하는 것이 좋다.

65세 이상 노약자나 만성질환자 등 독감 고위험군 중 독감백신 미(未)접종자는 지금이라도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

한동령 기자 drhan@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