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젊은 여성 10명 중 3명 매일 화장

GettyImages-a8399409국내 20∼30대 젊은 여성 10명 중 3명은 거의 매일 화장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화장하는 정도는 기초화장ㆍ부분 색조화장보다 전체 화장을 하는 여성이 더 많았다.

원광대 뷰티피부미용과 김기영 교수팀이 2014월 11∼12월 대학생(132명)ㆍ서비스/판매직 등 직장인(92명) 등 20∼30대 여성 350명을 대상으로 화장품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20∼30대 여성의 입술화장품에 대한 인식, 구매속성과 사용실태 조사)는 한국미용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젊은 여성의 화장 범위는 ‘전체 화장’이 43.1%로, ‘부분 색조화장’(33.4%), ‘스킨ㆍ로션 등 기초화장’(20.6%), ‘

전혀 화장하지 않음’(2.9%)보다 많았다. 일주일에 화장을 하는 횟수는 ‘매일’이 31.4%로 최다를 기록했다. 이어 ‘주(週) 4∼5일’(26.6%), ‘외출 시만’(26.3%), ‘주 2∼3일’(9.1%), ‘기타’(6.6%) 순이었다.

연간 평균 색조 화장품 구입비용은 ‘30만원 미만’이 66.3%로 가장 많았다. ‘30만∼50만원 미만’이 22.9%, ‘50만∼100만원 미만’이 8.3%, ‘100만원∼200만원 미만’이 2.6%였다.

젊은 여성은 절반 이상(53.1%)이 얼굴 이미지 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색조 화장으로 ‘눈 화장’을 꼽았다. 다음은 ‘입술 화장’(41.2%), ‘볼 화장’(5.7%) 순서였다.

화장 경험이 많은 30세 이상 여성은 ‘입술 화장’이 ‘눈 화장’보다 얼굴 이미지 변화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인식했다.

젊은 여성이 가장 많이 보유한 색조 화장품은 ‘입술 화장품’(59.1%)이고, ‘눈 화장품’(37.7%), ‘볼 화장품’(3.1%)이 그 뒤를 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30대 여성이 입술화장을 중시하고, 젊은 여성이 입술 화장품을 가장 많이 소유하고 있는 것은 입술 화장품의 색채ㆍ광택ㆍ보습 효과를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감성적 의미를 전달하는 색상의 입술 화장품을 바르면 얼굴의 매력ㆍ품위ㆍ귀여움ㆍ부드러움 등을 잘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입술 화장품의 광택ㆍ보습효과는 모세혈관의 붉은 빛을 띠는 입술에 윤기를 주고, 털ㆍ분비샘이 존재하지 않아 트고 건조해지기 쉬운 입술을 촉촉하게 한다.

젊은 여성이 입술 화장품을 살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은 ‘발림성’(40.3%)과 ‘향취ㆍ색상’(39.1%)이었다. 현재 사용 중인 입술화장품의 생산국은 ‘국산’ 60.3%, ‘수입’이 39.7%였다. 가장 구입하고 싶고 안전하다고 인식하는 입술화장품 생산국은 프랑스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국산 입술화장품의 브랜드 이미지는 프랑스산보다 낮았다”며 “프랑스가 최초로 립스틱을 제품화 한 나라인데다 국내 백화점에 많이 입점해 있어 국가 브랜드 이미지가 좋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태균 기자 fooding1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