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가 완전식품인 이유는?

still life of dairy products

 기원전 400년경 고대 희랍의 의성 히포크라테스는 우유를 완전식품이라고 했다.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거의 모든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 있다는 이유로 ‘완전’이란 수식어를 부여한 것이다. 한 가지 음식만 먹고 살아야 한다면 우유만큼 좋은 식품은 없을 것 같다.

 동야의학의 고문헌에도 우유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 <본초강목>에는 “우유는 구토와 구역질을 다스리고 대장을 이롭게 하며 황달을 없앤다”라고 기록되어 있다.<동의보감>에서는 “우유죽을 항시 섭취하면 노인의 건강에 유익하다”, <명의별록>에서는”우유는 허약한 몸을 보하고 갈증을 덜어준다”라고 언급하는 등 칭찬 일색이다.

 우유는 88%가 물이다. 우유를 ‘완전식품’의 반열에 올려놓은 것은 물을 뺀 나머지 12%이다.

 우유에서 물 다음으로 많은 성분은 유당이다. 유당은 변비를 막고 변을 체외로 배출시키는 작용을 한다. 그 때문에 일부 변비 해소용 건강 기능 식품과 다이어트 식품에 유당이 첨가된다.

 우유의 3.2%는 단백질이다. 우유 단백징은 다양한 아미노산으로 구성되어 있어 생물가가 높은 질 좋은 단백질로 통한다. 특히 유청에는 발린ㆍ루신ㆍ이소루신 등 우리 몸이 근육을 만들때 사용되는 3대 아미노산이 모두 풍부하다.

김소영 기자 maysy@foodnmen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