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달빛어린이병원 확대 계획

City street scape night background with buildings and stars and moon vector illustration

보건복지부는 2017년 1월 1일부터 달빛어린이병원이 확대 운영되어 야간이나 휴일에도 소아 환자의 의료기관 접근성이 개선된다고 밝혔다.

달빛어린이병원은 소아 경증환자의 불가피한 야간 응급실 이용으로 인한 불편 해소 및 응급실 과밀 완화를 위해 2014년에 도입된 제도이다. 그간 이용자의 만족도가 매우 높고 확대 운영에 대한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복지부는 참여모형을 다양화하고 건강보험 수가를 통해 재정지원을 강화하는 등 개선안을 마련해 지난 11월 신규 참여의료기관 및 약국 공모를 시·도별로 실시하였다.

공모 결과 기존에는 11개 시군구에서만 이용 가능하던 달빛어린이병원이 서울(용산구·동대문구·노원구·강남구), 경기(시흥·고양), 충북(청주) 등 7개 지역이 추가되면서 18개 시군구, 의료기관 18개소 및 약국 29개소로 소아 야간·휴일 진료체계가 확대됐다.

신규참여기관에 대해서는 소아환자 진료역량 및 실적, 야간·휴일 진료를 위한 시설 및 장비, 의료진 인력운영 계획, 지역적 필요성 등을 신중하게 검토하면서 심사를 진행했다.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이의 치료를 맡길 수 있도록 진료의사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구성된 의료기관을 우선 선정했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아닌 경우 ‘최근 1년 소아환자 비율 50% 이상’ 또는 ‘소아환자 진료건수 1만 건 이상’ 의 요건에 해당하는 의료기관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의료기관이 대기 환자를 고려하여 실제 운영시간보다 일찍 접수를 마감하는 경우가 없도록 달빛어린이병원 운영지침을 정비했다.

달빛어린이병원으로 지정된 기관은 17년 1월부터 환자 당 진료비 평균 9,610원이 소아 야간진료관리료로 가산되어 야간·휴일 진료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질 예정이며 야간·휴일에도 진료의 연속성을 보장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6세 미만 기준 환자 본인부담금도 2690원 정도 증가한다.

달빛어린이병원 참여를 원하는 의료기관은 17년부터 언제든지 관할 보건소에 달빛어린이병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해당 시·도에서 심사 후 지정받을 수 있다.

한승연 기자 weaveyan@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