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바이러스 검사 시약… 식약처
제조허가 취득

Microbiological test tubes and pipette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지난 15년 연구용역으로 개발된 메르스(MERS) 바이러스 검사시약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처음으로 체외진단용 의료기기로 품목 제조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2015년 메르스 국내 유행 당시 상용화 진단제제의 필요성이 요구되어 국립보건연구원은 연구용역사업을 수행했고 메르스 바이러스 유전자 진단시약 개발 실용화 연구를 추진했다.

이번에 허가받은 메르스 유전자 검사시약은 환자의 호흡기 검체에서 추출된 바이러스 유전물질을 사용해 메르스 바이러스의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검사시약이다.

이는 세계보건기구에서 권유된 2개의 유전자 부위를 동시에 검출하도록 설계됐고 한 개 유전자 검출 시약을 사용할 때와 비교했을 때 동일한 성능을 유지하며 검사시간을 약 2시간 단축시킨 것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임상시험을 완료해 성능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을 검증했다.

현재 국내 메르스 바이러스 진단은 지난 8월부터 시행하는 ‘감염병 검사 긴급 도입 제도’를 통해 한시적으로 질병관리본부장이 인정하는 민간의료기관에서 가능하지만 유전자 검사시약의 식약처 제조 허가를 통해 좀 더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허가제품 외에도 유사한 방식의 유전자 검사시약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체외진단 의료기기 허가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향후 병원 등에서 메르스 검사에 사용할 진단시약에 대한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승연 기자 weaveyan@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