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모넬라ㆍ비브리오균 이용한 신개념
면역치료법 개발

Workplace modern laboratory for molecular biology test on blue background보건복지부 및 미래창조과학부는 살모넬라와 비브리오균이 유전공학적으로 융합된 암 치료용 박테리아를 제작 및 획기적으로 암 치료효율 향상이 가능한 신개념의 면역치료법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고 밝혔다.

전남대학교 민정준 교수와 이준행 교수 연구팀은 보건복지부의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과 미래창조과학부의 미래유망 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 지원으로 연구를 수행했으며 이 논문은 9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중개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게재됐고 온라인 커버스토리로 채택됐다.

살모넬라균은 암조직에 강한 친화성을 가지고 있어 몸안에 주입됐을 때 정상조직보다 약 10만배정도 더 많이 증식한다고 알려져있다. 따라서 암 친화성이 입증된 박테리아로 암 치료제 개발 연구를 전세계의 여러 연구자들이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독성이 크게 약화된 살모넬라 균주가 암조직에서 비브리오 균의 편모인 플라젤린 B라는 면역유발물질을 생산하도록 유전공학적으로 설계했다. 다양한 종류의 암이 이식된 생쥐모델에 실험한 결과 이 박테리아가 강력한 항암 면역작용을 일으켜 원발성 암 뿐만 아니라 전이암까지 효과적으로 치료 가능함을 제시했다.

한승연 기자 weaveyan@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