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등급 예보 ‘모레’까지 볼 수 있다

smog

1일부터 미세먼지 예보가 ‘모레(3일)’까지 확대 시행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1월 1일부터 현행 미세먼지 등급예보를 ‘오늘 · 내일(2일)’에서 ‘모레(3일)’까지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모레의 미세먼지 예보는 전국 19곳 시·도를 대상으로 ‘오늘·내일’ 기준 4단계 등급예보(좋음/보통/나쁨/매우나쁨)와 동일하게 시행된다.

금요일 예보일 경우 토요일뿐 아니라 일요일까지 미세먼지 4단계 등급예보 정보를 알려 주는 셈이다.

미세먼지 등급예보는 환경부 ‘대기환경정보 누리집(http://www.airkorea.or.kr)’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우리동네대기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간 ‘모레’의 미세먼지 예보는 등급예보가 아닌 전국 단위의 포괄적 미세먼지 경향성(전일대비 높음/비슷함/낮음)만을 제공했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15년부터 미세먼지(PM2.5) 예보를 전국적으로 시행했으나 모레 예보 정확도가 다소 떨어져 그간 모레 예보를 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2년 간 예보관 전문성이 향상되고 예보 모델을 개발하는 등의 노력 끝에 이번 1일부터 모레까지 등급 예보를 확대했다.

장임석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보다 빠르게 미세먼지 등급정보를 제공해 국민들이 고농도 발생여부를 사전에 알 수 있게 돼,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보호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솜 기자 somda1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