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임상면역백신포럼 일본 도쿄에서 개최

243947805_tLoIEr7V_ED8FACEC8AA4ED84B0_kr

제2회 임상면역백신포럼’이 오는 26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됐다.

임상면역백신포럼은 임상 의사를 대상으로 최근 급속히 변화하는 면역학의 연구와 임상응용을 중심으로 새로운 지식과 치료ㆍ정보 교환을 위해 지난 2014년 9월 발족하였다.

전 세계적으로 암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면역항암제 PD-1(니볼루맙)과 CTLA-4(야보이)가 후생성으로부터 치료약으로 승인을 받는 등 면역치료가 암치료의 한 방법으로 자리를 잡고 있다. 즉 암치료의 초기단계부터 수술ㆍ항암제ㆍ방사선 등 표준치료와 함께 수지상세포 암백신과 면역항암제를 병행하여 치료를 한다.

이번 개최 예정인 포럼에서는 아베종양내과의 아베 히로유키 박사가 ‘다가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ABeVax) 치료’와 면역항암제인  ‘PD-1’의 사용법에 대해서 발표할 계획이다.

아베종양내과의 수지상세포 암백신치료는 단순히 면역세포만 배양하여 암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 본인의 면역세포에 개인별 유전자검사와 항원검사 후 개인에게 맞는 최신 암항원을 평균 5종류씩 추가 사용한다.

HSP(HEAT SHOK PROTEIN)를 추가하여 암치료율을 높이고 있다. HSP는 손상된 세포를 회복시키는 단백질로 NK세포를 활성화시키는 동시에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아베종양내과와 암백신 공동연구 중인 선진바이오텍 관계자는 “다양한 암세포의 특성을 고려하여 암별로 사용할 수 있는 암항원은 14종류가 있으며 암항원은 미국과 독일ㆍ일본ㆍ한국 등에서 생산된다”고 말했다.

암항원 중 GV1001은 지난 2014년 9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약으로 허가를 받은 것으로 국소진행성 또는 전이성 췌장암 환자에게 화학요법과 병용하여 투여할 수 있게 됐다.

김보영 기자 twinstarv@foodnmen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