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표시 정보 읽기 쉽게 개선하기로

Male medicine doctor offering helping hand for handshake. Partnership and trust concept.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들이 의약품 표시 정보를 더욱 쉽게 알 수 있도록 일반의약품의 주표시면과 정보표시면으로 구분하여 기재하고, 의약품 전성분 표시방법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의약품 표시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소비자들이 제품에 표시된 효능ㆍ효과, 용법ㆍ용량, 사용상의 주의사항 등 정보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의약품을 안전하고 올바르게 복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개정안은 3가지 주요내용을 담고 있다. 일반의약품 외부 용기ㆍ포장의 주표시면과 정보표시면을 구분해 기재할 것, 의약품 전성분의 표시방법을 신설할 것, 가독성 향상을 위한 표시사항 활자크기를 확대 권장할 것 등이다.

일반의약품 용기ㆍ포장은 소비자가 의약품을 구매할 때 필요한 정보를 담는 주표시면과 의약품 사용ㆍ취급에 필요한 정보를 담는 정보표시면으로 구분해 기재하도록 하고, 정보표시면의 경우 표준 도안을 제시했다.

주표시면은 ‘일반의약품’이라는 문자, 허가 받은 자 또는 수입자 상호, 제품명, 중량 또는 용량이나 개수를 표시한다.

정보표시면은 모든 성분 명칭, 유효성분 및 보존제 분량, 효능ㆍ효과, 용법ㆍ용량, 사용 또는 취급 시 주의사항, 저장방법, 사용기한 등을 기재한다. 정보표시면은 원칙적으로 배경은 흰색, 글자는 검은색으로 기재하고 표제는 14포인트, 제목은 8포인트, 내용은 7포인트로 작성한다. 제목과 내용 사이는 0.5포인트의 얇은 선으로 구분하여 표시하도록 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소비자에게는 의약품 정보를 쉽게 전달하여 알 권리를 강화하고 제약사에게는 의약품 표시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 새로운 제도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 법령ㆍ자료→ 법령정보→ 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일부 개정안에 의견이 있는 경우 7월 10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차민경 기자 mint_cmk@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