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온증은 노인의 나쁜 ‘친구’

 -나이 들면 체온조절 능력 크게 감소

 -증상 애매해서 발견 어려워  

 올해도 이미 저체온증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저체온증은 노인의 나쁜 ‘친구’다. 나이가 들면 감각이 둔해져서 추위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기 쉽다. 노인은 자연스런 체온조절 기능이 떨어져서 추위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노인은 추운 환경에 오래 노출되면 젊은 사람에 비해 저체온증이 쉽게 발생한다. 이를 우발적 저체온(Accidental Hypothermia)이라 한다. 이는 체온이 떨어지는 상태에서 추위에 오래 노출돼 열 소실이 증가하고 열 생산이 되지 않음으로써 체온을 올리는 기전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이 원인이다. 종종 도보 여행자나 스키어가 본인도 모르게 저체온증에 빠질 수 있다.
 우리 몸은 열 소실과 발생의 균형을 맞춰 늘 일정한 체온(36.5도 내외)을 유지한다. 이런 체온 조절작용은 주로 뇌 시상하부의 체온 조절 중추와 신경계에 의해서 이뤄진다. 더운 환경에 노출되면 피부혈관이 확장되고 땀이 난다. 열 발산을 증가시켜 체온을 조절하는 것이다. 날씨가 추워지면 체내 열 발산은 감소하고 열 생산이 증가한다. 대개 혈관 수축과 근육 떨림을 통해 열 생산을 증가시켜 체온을 유지한다.
 열생산과 열발산을 통해 체온은 항상성을 유지한다. 이 기능이 어떤 원인에 의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 고열 혹은 저체온 증상이 나타난다.
 체온이 35.5도 이하이면 저체온이라 한다. 저체온증은 대개 추운 곳에 노출됐을 때 일어난다. 노화에 따른 생리적인 변화, 약물에 의해서도 저체온증이 생길 수 있다. 열 생산을 감소시키거나 열 발산을 증가시키는 질환, 예를 들면 알코올 중독증ㆍ당뇨병ㆍ뇌의 외상ㆍ뇌졸중ㆍ저혈당ㆍ갑상선 기능저하증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운동부족ㆍ영양결핍에 의해서도 체온 조절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아 저체온ㆍ고체온 등 체온조절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사람의 체온 조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기온이다. 저체온증은 기온이 7도 이하일 때 주로 발생하지만 습하고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라면 그 이상의 기온에서도 생길 수 있다. 대개 기온이 15.5도 아래로 떨어지면 체온이 낮아지기 시작한다. 노인은 외부 기온의 영향을 더 심하게 받기 때문에 22~24도의 실내 온도에서도 체온이 떨어질 수 있다. 기온이 체온보다 조금만 낮아도 체온이 떨어지기도 한다. 저체온증에 의해 사람이 사망할 수도 있다. 이는 주로 저체온증의 증상이 애매하고 진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적절한 치료의 기회를 놓치기 쉽기 때문이다.
 저체온증의 증상과 징후는 서서히 일어난다. 초기엔 오한, 차고 창백한 피부, 멍함, 판단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오한은 체온이 35.5도 미만으로 떨어지면 오히려 멈추기도 한다. 저체온증이 더 진행되면 배가 차가워지고, 느린 맥박과 호흡, 마비나 졸린 증상이 동반된다. 심하면 착란이나 사망까지도 부른다.
 저체온증을 예방하려면 추위에 직접적으로 노출하지 않도록 방한의류를 철저히 갖춘다. 만성질환자는 무리한 야외활동과 신체활동을 자제한다.
 저체온증으로 여겨지면 중심체온을 올리기 위해 겨드랑이ㆍ배 등에 핫팩이나 더운 물통을 올려놓는 것도 방법이다.

강윤지 기자 dkttkd@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