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부인’ 홍합, 겨울에 먹어야 안전

  -해수부, 최근 홍합을 1월의 웰빙 수산물로 선정

 -싱겁고 단맛이 나서 담채(淡菜)라 불린 조개

 해양수산부는 최근 1월의 웰빙 수산물로 굴ㆍ피조개와 함께 홍합을 선정했다. 홍합은 예부터 여성을 상징하는 조개였다. 이 조개는 접착성이 강한 단백질을 이용해 물 속의 바위에 붙어산다. 각채(殼采)ㆍ주채(珠采)ㆍ합자ㆍ열합ㆍ섭조개ㆍ동해부인 등 별명도 오만가지다.
 ‘규합총서’엔 ‘바다에서 나는 것이 다 짜지만 유독 홍합만 싱겁기 때문에 담채(淡菜)라 한다’는 대목이 나온다. 단맛이 나기 때문에 국에 넣거나 젓을 담가 먹어도 좋다.
 백숙(홍합의 속살을 데친 것), 장아찌(홍합을 쇠고기와 함께 간장에 양념해 졸인 것), 죽, 초(마른 홍합을 불려 푹 삶아낸 뒤 양념을 해 만든 반찬), 탕(홍합에 국물을 바듯하게 해 끓인 국) 등이 홍합을 이용한 대표적인 요리다.
 영양적으론 비타민(B2ㆍB12ㆍCㆍEㆍ엽산)과 미네랄(철분ㆍ요오드ㆍ셀레늄 등)이 풍부한 식품이다. 철분ㆍ비타민 B12ㆍ엽산 등이 부족해 빈혈이 생긴 여성에게 권할 만하다. 항산화 비타민인 비타민C와 비타민 C, 항산화 미네랄인 셀레늄이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하므로 노화방지에도 도움이 된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간 기능을 좋게 하는 타우린도 상당량(생것은 100g당 974㎎, 말린 것 2100㎎) 들어 있다.
 말린 홍합 100g엔 양질의 단백질이 56g이나 들어 있다. 지방 함량도 10g 가량 되나 이중 80%는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불포화지방이다.
 100g당 열량은 생것은 66㎉, 말린 것은 373㎉다. 한방에선 홍합을 보약으로 즐겨 썼다. 비록 보기에는 흉하고 부끄럽게 생겼어도 우리 몸을 좋게 해주는 건강식품이자 치료약품으로 여긴 것이다.
 ‘동의보감’엔 ”오장(五臟)의 기운을 보(補)하고 허리, 다리를 튼튼하게 하며 성기능 장애를 치료한다. 몸이 허(虛)해 마르거나 해산 후에 피가 뭉쳐 배가 아플 때 유용하다“고 쓰여 있다.
 홍합은 겨울철에 먹는 것이 안전하다. 5∼9월에 채취한 홍합엔 마비증상ㆍ언어장애ㆍ입마름 등을 일으키는 독소(삭시톡신)가 함유될 수 있기 때문이다.
 남해안에선 ‘담치’란 이름으로 불리는 홍합은 물속의 바위에 붙어사는 조개다.
 홍합은 물속에서도 접착성이 강한 ‘폴리페놀릭’이라는 접착성 단백질을 분비해 몸을 바위에 고정시킨 채 바닷물 속에 있는 미생물을 걸러먹고 사는 전형적인 필터 피더(filter feeder)다.
홍합을 삶으면 투명하면서도 뽀얀 국물이 우러나고 노란 속살은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홍합은 그 생김새로 인해 예로부터 여성을 상징하는 조개로 불려왔다. 한창훈의 소설 ‘홍합’을 비롯해 많은 글 속에서 홍합은 여성의 성기를 상징하는 조개로 등장하고 있다.
 중국인은 예부터 홍합을 동해부인(東海夫人)이라 불렀다. 홍합을 많이 먹으면 속살이 예뻐진다. 즉, 성적인 매력이 더해진다고 믿은 것이다. 정약전은 자산어보에서 ‘음부에 상처가 생길 경우 홍합의 수염을 불로 따뜻하게 해 바르면 효험이 있다’고 썼다.
 규합총서에도 ‘바다에서 나는 것은 다 짜지만 유독 홍합만 싱거워 담채(淡菜)라고 하고 동해부인이라고도 한다’고 기술돼 있다.
 홍합은 자라면서 필요에 의해 성전환을 한다. 암컷은 적황색을 띠고 수컷은 유백색을 띠는데 암컷이 더 맛이 좋다.
 홍합을 이용한 토속음식 중 대표적인 것이 ‘섭죽’이다. 강원도 북부 지역 사람이 즐겨 먹는다. 물에 1시간 정도 불린 쌀과 홍합ㆍ감자에 고추장을 풀고 1시간 정도 끓이면 쌀알과 감자가 퍼진다. 이때 풋고추와 양파를 넣고 다시 끓여내면 섭죽이 완성된다. 맵싸한 맛이 입맛을 돋우고 쫄깃하게 씹히는 홍합의 살이 감자와 어우러지는 맛이 일품이다. 감자가 푹 퍼져야 깊은 맛이 난다. 더울 때 이열치열로 먹으면 더욱 좋다.

강윤지 기자 dkttkd@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