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보건의사 50% “환자·보호자 등 폭행 경험”

– 대공협, ‘폭언 포함 노출 사례’ 조사결과 공개

– 공중보건의사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대될 것으로 보여

 

데일리메디에 따르면, 공중보건의사 2명 중 1명은 환자・보호자 혹은 제 3자의 폭언 및 폭력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안전한 진료환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는 23일 지난 1월 11일부터 1월 16일까지 온라인으로 실시한 ‘전국 공중보건의사 폭언・폭행 사례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대공협 회원들을 대상으로 환자 및 보호자를 포함한 제 3자 등 폭행 주체에 따라 폭언・폭행 위협・・폭행에 노출된 경험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응답한 공중보건의사 451명 중 무려 228명(50.6%)이 근무 중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제 3자의 폭언 및 폭력에 노출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언 및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공보의 88.6%(202명)는 환자로부터 폭언을 들었으며 44.3%(101명)은 폭행 위협을 당한 적이 있다고 했다. 환자 보호자에게 폭언 및 폭행 위협을 받은 경우도 각각 65.8%(150명), 28.1%나 됐다.

환자나 보호자로부터 물리적 폭행을 당했다고 응답한 공보의는 각각 16명, 12명이었다.

대공협 대외협력이사는 “공중보건의사가 폭언과 폭행 위협, 그리고 폭행에 노출되는 경우 대부분이 환자 본인이 원하는 처방이나 처치가 이뤄지지 않을 때였다”면서 “의료법 위반에 해당하는 대리처방 등을 거부하는 경우 밤길 조심하라고 협박하며 고의적으로 진료실 밖으로 나가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중보건의사의 신분을 악용해 본인 뜻대로 일이 풀리지 않을 시 언어적, 신체적 폭력을 가함은 물론 보복성 민원을 제기하고 진료 시간이 아닌 때에 무작정 개인 생활공간으로 들어와 진료를 요구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 “이런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운 환경에서 지역민의 건강을 위해 일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공협 회장은 “전국 각지에서 지역민의 건강을 돌보며 의료의 빈틈을 메꾸는 공중보건의사의 절반 이상이 위협을 느끼며 일하는 현 상황이 심히 우려스럽다”며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은 환자의 건강과 안전과 직결된다. 폭력은 어떠한 상황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단순한 명제가 모든 의료 환경에 적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윤지 기자 dkttkd@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