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먹거리 안전 위해 시험ㆍ검사기관 관리 강화 – 2019년 달라지는 시험ㆍ검사 정책 설명회_HACCP 유통기한 검사 업무 확대

-식약처, 이번 설명회가 시험ㆍ검사기관이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검사결과 신뢰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ㆍ의약품 등 시험ㆍ검사기관 책임자 등 300여명을 대상으로 ‘2019년 달라지는 시험ㆍ검사 정책 설명회’를 오는 1월 22일과 23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위치는 충북 청주시 소재인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C&V센터이다. 이번 설명회는 시험ㆍ검사기관 역량 향상과 신뢰성 확보에 중점을 두고 2019년부터 달라지는 식품ㆍ의약품 분야 시험ㆍ검사 정책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설명회 주요 내용에는 2019년 시험ㆍ검사 분야 달라지는 제도, 시험ㆍ검사능력 평가 계획,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주요 개정 사항,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 실험실정보관리시스템 운영사례 소개 및 기능 개선 계획 등이다. 시험ㆍ검사 결과의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식품안전관리인증을 위한 시험ㆍ검사와 품목제조보고를 위한 유통기한 설정검사 등을 업무범위에 추가했다. 검사기관 지정 후 사후관리를 강화하는데, 3회 이상 행정처분을 받았거나 검사능력 평가결과 부적합이 3회 이상일 경우 재지정을 받는데 제한을 둔다. 또 지정 취소 사유 발생 시 동일한 시설ㆍ인력ㆍ설비를 사용하는 다른 분야의 지정도 함께 취소할 수 있다. 실험실 운영의 내실화를 위해서는 실험실정보관리시스템 사용의무를 위반할 경우 처분할 수 있는 기준이 신설되고, 시험ㆍ검사원에 대한 교육 의무를 지키지 않은 경우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험ㆍ검사기관의 공신력 확보를 위해 국가표준실험실을 지정하고 전문성 있는 민간전문가를 활용하는 시험ㆍ검사평가지도원 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농약 허용물질 목록 관리제도가 전면 시행됨에 따라 관련 규정 및 시험법 관현 내용도 공유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설명회가 시험ㆍ검사기관이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검사결과의 신뢰성을 높이는 데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도 시험ㆍ검사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제도개선 사항 등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고민희 기자 kkmmhh@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