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식품 관리시스템, 지능형으로 진화한다 – 수입자 자가진단 서비스, 블록체인 기술적용…1월 30일 사업자 설명회

-식약처, 수입식품 관리시스템이 구축ㆍ적용되면 수입신고 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미리 걸러냄으로써 민원편의 및 행정효율 향상을 이끌 것이라 기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라 통관단계 검사체계를 혁신하고 수입식품을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수입식품의 해외 현지실사에서부터 통관ㆍ유통단계 정보 등을 연계하고 농ㆍ축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분야별 시스템을 통합하는 등 관리체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할 계획이다. 동 시스템의 원활한 구축을 위해 1월 30일 서울지방식약청 본관 대강당에서 사업 입찰 희망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갖는다. 이는 서울 양천구에 소재한다.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의 주요 내용은 위해정보 수집ㆍ분석 자동화, 수입자에게 자가진단 서비스 제공, 위생증명서 위ㆍ변조 방지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적용 등이다. 해외 위해정보 수집ㆍ분석을 자동화하고 실시간 수입검사에 반영하는 ‘위해도 기반 시스템’을 구현하여 통관단계 뿐 아니라 해외 현지실사, 유통단계 등 수입식품 전 분야에 걸쳐 안전관리의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영업자가 해외 식품을 수입하기 전에 미리 해당 식품과 관련된 위해정보, 제조업소, 국가, 원재료 정보 등 필요한 정보를 확인하고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수입신고 ‘자가진단 서비스’기능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입신고 시 첨부되는 외국 발행 위생증명서에는 위ㆍ변조 방지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며 이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시스템이 구축ㆍ적용되면 위해 우려식품의 수입을 사전에 예방하고 수입신고 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미리 걸러냄으로써 민원편의 및 행정효율 향상을 이끌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부적합한 수입식품의 회수ㆍ폐기ㆍ반송 등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설명회나 사업관련 궁금한 사항은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 구축 TF팀 (043-719-6172) 또는 smart9@korea.kr으로 연락주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고민희 기자 kkmmhh@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