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크림의 SPF 지수 바로 읽는 법

-SPF를 30 이상 올려도 자외선 차단율은 97∼98%
-자외선 A에 덜 노출되려면 PA 지수 확인해야

선크림(자외선차단크림)은 요즘 생활필수품이다. 선크림을 살 때 소비자는 SPF 지수부터 확인한다. SPF 지수가 높을수록 대체로 고가다. SPF 지수가 높은 제품이 늘 베스트인가?

SPF 60인 제품은 자외선 차단 효과가 SPF 30인 제품의 2배일 것으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SPF 15인 제품은 자외선의 93%, 30인 제품은 97%를 차단한다. SPF를 30 이상 계속 올려도 자외선 차단율은 97∼98%에 그친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SPF가 30 이상인 선크림은 구체적인 수치를 명시하지 말고 ‘30+’로 표시할 것을 권장했다. 높은 SPF 수치만 믿고 자외선이 강한 날 장기간 햇볕을 쬐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고 봐서다.

이론적으론 SPF 30 정도면 충분하다고 볼 수 있다. 단 피부에 선 크림을 충분히 발라야 한다는 전제가 따른다.

선크림을 적게 바르면 자외선 차단 효과가 제품에 표시된 SPF보다 훨씬 떨어진다. 실제 바르는 선크림의 양은 권장량의 10%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SPF는 피부 1㎠당 2㎎ 가량 발랐을 때 얻을 수 있는 자외선 차단효과다. 일반인은 번들거리고 불편하다는 이유로 대개 피부 1㎠당 0.5㎎ 이하로 선크림을 바른다. “SPF 30인 제품을 사용해도 (충분히 바르지 않으면) 실제 SPF는 5~6에 불과하다.

선크림을 두껍게 바르고, 두세 시간에 한번씩 덧바르는 일이 귀찮으면 SPF 지수가 높은 제품을 사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물놀이할 때는 ‘방수’(water proof) 제품을 사용하되 두세 시간마다 덧바르는 것이 원칙이다.

SPF는 모두 종류의 자외선 차단 효과를 나타내는 수치가 아니다. 파장이 짧은(290∼320㎚) 자외선 B에 대한 차단 효과다. 에너지가 커서 급성으론 일광 화상, 만성으론 피부암을 유발할 수 있는 것이 자외선 A다.

유리창을 통과하는 자외선 A는 파장이 길다(320∼400㎚). 피부 깊숙이 들어가 피부 노화와 기미ㆍ주근깨 등 색소성 질환을 일으킨다.

자외선 A에 덜 노출되려면 선크림에서 PA 지수를 확인해야 한다. +ㆍ++ㆍ+++ 등급으로 분류돼 있다. 여름철 야외 활동 시엔 +++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적당하다. 선크림 라벨에 아보벤젠ㆍ산화 아연ㆍ이산화티타늄ㆍ맥소릴ㆍ티노조브 성분이 표시돼 있으면 자외선 A를 차단하는 제품이다.

 

강유진 기자 misoti@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