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촌진흥청, 폭염 대비 스마트팜 장비 관리 당부
– 오류를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 개발 추진 중

 

농촌진흥청은 폭염에 대비해 온실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관리에 특별히 신경써 줄 것을 당부하고, 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높은 기온이 계속되면 온실 안은 바깥보다 온도가 높이 오르기 때문에 센서류나 제어용 PC 등의 내구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특히, 스마트팜에 사용하는 센서류의 작동 온도 범위는 대부분 영하 40℃에서 영상 60℃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우선, 센서 신호처리부는 직사광선을 피해 설치하는 것이 좋다. 센서값의 온도 범위가 알맞은지 확인해 오류로 인한 개폐기, 차광막 등 구동기의 오작동을 막는다.

작물을 재배하지 않는 휴작기에는 센서의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 환경 측정에 사용되는 습도, 이산화탄소, pH, EC, 토양 수분장력 센서 등은 분리해 보관한다.

센서의 신호를 받는 A/D보드는 구동기 동작을 위한 스위치 릴레이 등 열이 발생하는 부품들로 이뤄져 있다. 내부가 40℃를 넘는다면 커버를 열고 대형 선풍기로 열기를 빼내는 것이 좋다.

제어용 PC는 CPU,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등 열이 발생하는 부품으로 구성돼 있다. 여름철에 바깥 온도가 30℃~40℃가 되면 PC 내부는 60℃ 이상까지 올라 갑자기 시스템이 멈출 수도 있다.

제어용 PC는 통풍이 잘 되고 30℃ 이하인 곳에 설치한다. 필요하다면 덮개를 열어 두거나 선풍기로 내부 열이 빠질 수 있도록 하면 작동이 멈추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온실 센서와 개폐기 등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의 작동 여부를 기록해 하드웨어 불량, 조작 미숙 등 오류를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스마트팜개발과는 “국내 농업 생산액의 13%를 차지하는 시설원예산업에 스마트팜이 더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박용환 기자 praypyh@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