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염으로 만든 죽염이 피부 노화 억제 ‘특효약’

– 죽염 바른 생쥐에서 피부 콜라겐ㆍ엘라스틴 함량 크게 증가
– 서해안 천일염 고부가가치 하는데 죽염이 기여 가능
– 차의과대학 박건영 교수팀, 각종 소금의 피부 노화 억제 효과 비교

 

예부터 ‘약소금’으로 불리며 소화제 등 민간요법에 활용되어온 죽염(竹鹽)은 잿빛을 내는 소금으로 흔히 서해안의 천일염을 대나무 통속에 넣어 여러 번 구워내는 방식으로 제조되고 있다. 이런 죽염이 피부 노화 억제 효과가 있다고 국내 연구진에 의해 확인됐다.

차의과대 식품생명공학과 박건영 교수팀은 죽염의 피부 노화 억제 효과를 밝히기 위해 ‘털이 없는’ 누드마우스(생쥐)에 일부러 자외선을 쬐어 피부 노화를 유발하고, 죽염을 피부에 바른 생쥐에서 항산화ㆍ항노화ㆍ항염증 효과를 확인했다.

이 연구결과(SKH-1 털 없는 생쥐에서 한국산 죽염의 피부 노화 억제 효과)는 국제 생화학과 세포 생물학 저널(The International Journal of Biochemistry & Cell Biology) 최근호에 소개됐다. 죽염의 피부 노화 억제 효과가 연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표피와 진피로 나뉘어져 있는 인체 피부 중 진피는 콜라겐ㆍ엘라스틴이란 단백질로 구성돼 있다. 콜라겐은 그물형상을 하고 있으며, 엘라스틴이 콜라겐을 받치는 스프링 같은 역할을 한다. 나이를 먹으면서 진피의 약 70%를 차지하는 콜라겐이 부족해지면 주름 등 피부 노화가 일어난다.

피부노화를 일으키는 또 하나의 주범은 햇빛의 성분 중 하나인 자외선이다. 자외선은 피부의 탱탱함을 유지시켜 주는 콜라겐의 양은 감소시키고 엘라스틴을 변성시켜 피부가 얇아지고 탄력을 잃게 되면서 피부 노화를 유발한다.

자외선을 쬔 뒤 죽염을 피부에 바른 생쥐의 표피 상태는 자외선을 쬐지 않은 생쥐의 상태와 별 차이가 없었다. 이는 죽염이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를 억제함을 나타낸다.

자외선만 쬔 생쥐에 비해 죽염을 피부에 바른 생쥐의 피부 콜라겐과 엘라스틴 함량이 더 높았다. 피부에서 항산화 작용을 하는 효소인 SOD와 CAT의 활성도 죽염 처리한 생쥐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죽염을 피부에 바른 쥐에선 피지선의 이렇다 할 변화도 눈에 띄지 않았다.

박 교수는 “자외선을 쬔 피부에 죽염을 바른 생쥐의 단백질 함량이 자외선을 쬐지 않은 생쥐의 단백질 함량과 별 차이가 없었다는 사실도 의미가 있다”며 “사람에 피부에 존재하는 콜라겐ㆍ케라틴 등 단백질은 손상된 피부 조직을 고치거나 새로운 조직을 만드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천일염으로 만든 죽염이 태양의 자외선 B에 의한 피부 노화를 막아준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천일염을 이용한 죽염 제조는 저염 식생활 확산과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천일염 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박 교수는 지적했다.

 

박용환 기자 praypyh@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