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쌀ㆍ맥주보리로 만든 수제맥주
제품화

Beer in glass isolated on white

농촌진흥청은 국산 쌀과 우리 맥주보리를 이용한 수제맥주를 제품화하고, 생산·유통 기반을 구축해 산업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쌀맥주는 맥주의 주원료인 보리의 일부를 쌀로 대체한 맥주로 쌀을 주식으로 하는 아시아권에서는 프리미엄 맥주로 인식된다. 100% 보리 맥주에 비해 뒷맛이 깔끔한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 유통 중인 쌀맥주는 수입맥주 이거나 수입산 원료를 사용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쌀맥주는 국산 쌀가루 20%와 국산 보리맥아 80%를 혼합해 만들어졌다. 이처럼 순수 국산 원료로 제품화ㆍ산업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농촌진흥청은 쌀맥주의 산업화를 위해 전북의 국산보리 맥주 제조업체와 협력하여 제품의 대량공급ㆍ판매기반을 구축했다.

현재 쌀맥주는 서울·경기권 수제맥주 전문 매장을 통해 우선적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연구진은 산업체와 공동으로 맥주 제조에 적합한 다양한 쌀 품종과 쌀 함량을 높이는 연구 등 국산 쌀 소비 확대는 물론 수입하는 맥주 원료와 제품을 국산으로 대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김보경 작물육종과장은 “앞으로도 국산 쌀ㆍ보리 등을 이용한 식량작물 산업화 연구에 힘써 다양하고 차별화된 가공식품을 소비자에게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채영 기자 chylee99@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