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배추김치・양념류 원산지 특별단속 93개소 적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은 중국산 배추김치 수입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고춧가루 등 조미채소류의 소비가 많아지는 김장철을 대비해 배추김치ㆍ양념류에 대한 원산지 특별단속을 실시했다.

농관원은 지난 10월 30일부터 12월15일까지 47일간 김치ㆍ고춧가루 제조업체ㆍ중국산 배추김치 취급업체ㆍ대형 급식업체ㆍ일반음식점 등 부정유통 개연성이 있는 취약업소 3만1447개소를 대상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단속결과 원산지표시 위반 등으로 93개소를 적발했으며 거짓표시한 71개소는 형사입건하고 미표시 22개소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그 중에서 배추김치 원산지표시 위반으로 적발된 장소는 음식점이 72개소(77%)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가공업체 8개소ㆍ유통업체 5개소ㆍ기타 8개소이다.

특히, 이번 단속에서는 농관원은 중국산 배추김치ㆍ고춧가루 등의 유통경로를 추적해 부정유통이 의심스러운 업체를 선정ㆍ단속했다.

농관원은 육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농산물에 대한 원산지 둔갑행위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첨단 기기를 활용한 과학적인 원산지판별법을 개발, 123품목에서 사용하고 있다.

단속현장에서 원산지 둔갑이 의심되지만 육안으로 식별하기가 어려운 경우 배추김치를 채취해 재배지역의 토양이나 기후 등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유기ㆍ무기성분의 함량 등을 분석하여 원산지를 판별한다.

농관원 관계자는 “배추김치 가격이 안정돼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믿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생산농업인과 소비자의 알권리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준행 기자 dlwnsgod132@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