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동남아 여행시 지카바이러스 감염 주의 당부

-전체 감염 확진자 중 79%가 동남아 여행자
-남성 감염자가 여성 감염자의 두 배 이상

질병관리본부는 필리핀 등 동남아 여행 시 지카바이러스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고 2일 밝혔다.

2016년 2월∼2017년 12월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의 역학조사 분석 결과, 감염자의 대부분이 동남아 여행자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 기간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 중 22명(79%)이 동남아 여행자(필리핀 9명, 베트남 6명, 태국 5명, 몰디브 2명)였다.

나머지 6명(21%)은 중남미 여행자(브라질ㆍ도미니카ㆍ과테말라ㆍ푸에르토리코ㆍ볼리비아ㆍ쿠바 각 1명)였다.

성별론 남성(19명, 68%)이 여성(9명, 32%)보다 많았다. 임신부는 없었으며, 연령대는 20대 8명, 30대 11명, 40대 4명, 50대 4명, 60대 1명으로 30대 감염자가 가장 많았다.

주요 임상증상은 발진 27명(100%), 근육통 19명(70%), 발열 15명(56%), 관절통 10명(37%), 결막충혈 8명(30%) 순이었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cdc.go.kr)나 모바일 홈페이지(http://m.cdc.go.kr)를 통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여행 후에도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하며, 금욕하거나 콘돔을 사용하는 등 예방수칙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이수철 기자 sco624@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