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 신생아 사망’ 주사제 준비과정에서 균 오염

-질병관리본부와 과학수사연구원의 역학ㆍ부검 결과 일치
-신생아가 사망 전날 맞은 지질영양제가 균에 오염

작년 12월 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연쇄 사망한 신생아 4명은 의료진이 주사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일어난 탓에 숨진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는 지난 1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신생아 부검 결과와 일치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4일 “질병관리본부가 신생아가 패혈증에 걸린 원인에 관련해 ‘주사제 준비 단계에서의 오염에 역학적 개연성이 있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신생아를 부검한 결과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 사인이라고 밝혔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를 통해 신생아가 시트로박터균에 감염된 경로를 추적했다. 조사 결과 신생아가 사망 전날(12월 15일) 중심정맥관을 통해 맞은 지질영양제가 오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신생아중환자실의 감염ㆍ위생 관리를 지도ㆍ감독할 책임이 있는 전담 교수인 박모ㆍ심모 교수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추가 입건할 예정이다.

숨진 신생아에게 투여된 주사제를 직접 만졌던 간호사 2명, 간호사를 관리ㆍ감독하는 수간호사, 해당 주사제를 처방한 전공의 강모씨,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 조수진 교수 등 5명은 지난 1월 이미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오혜진 기자 hjoh0318@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