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주변 주민 폐암 유병률 3.5배

-급성 안질환 걸릴 위험도 1.4배
-기침과 가래 등 호흡기 증상도 더 다발
-단국대 권호장 교수, 성인 3만5000여명 분석 결과

산업단지 주변에 사는 주민은 급성 안질환에 걸릴 위험이 산업단지에서 떨어진 곳에서 사는 주민에 비해 40%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폐암 발생 위험은 3.5배 높았다.

단국대 의대 권호장 교수(예방의학)팀 2012∼2015년 울산, 포항, 시화ㆍ반월, 광양, 청주ㆍ대산 등 5개 산업단지 주변에 사는 주민(20세 이상) 2만6689명과 산업단지에서 떨어진 곳에서 사는 주민 8841명 등 모두 3만5530명의 건강 상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한국의 산업단지 주변 거주민의 환경오염에 따른 건강 효과)는 환경독성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산업단지 주변 거주민은 호흡기 증상을 더 많이 호소했다. 산업단지가 아닌 곳에서 사는 주민에 비해 기침과 가래 배출 위험이 각각 1.1배였다. 아토피성 피부염 유병률은 1.1배 높았다. 급성 눈질환은 1.4배, 폐암은 3.5배, 자궁암은 1.9배 더 많이 걸렸다.

권 교수팀은 논문에서 “산업단지 주변 거주민이 상대적으로 높은 호흡기 질환ㆍ알레르기 질환을 갖고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대규모 산업단지 주변엔 미세먼지ㆍ이산화황ㆍ질소산화물ㆍ일산화탄소ㆍ오존ㆍ휘발성 유기 화합물(VOC)ㆍPAHㆍ중금속 등 다양한 오염물질이 체류해 있기 쉽다. 이 오염물질이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체내에 들어오면 호흡기 증상과 천식ㆍCOPD(만성 폐쇄성 폐 질환)ㆍ폐 기능 장애ㆍ피부 트러블ㆍ눈 질환ㆍ급성 기관지염ㆍ심혈관 질환ㆍ암 등 각종 급ㆍ만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이상아 기자 samask@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