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부족하면 당뇨병 위험 1.5배 증가

-남성과 40대 이상 연령대에선 비타민 D 보충이 당뇨병 예방법 중 하나
-비타민 D 보충 위해 버섯ㆍ연어ㆍ고등어 등 섭취 필요
-가천대 의대 최윤형 교수팀, 성인 약 3만명 분석 결과

‘선 샤인’ 비타민으로 통하는 비타민 D의 혈중 농도가 낮을수록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1.5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낮을수록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은 남성이거나 40세 이상의 연령대에서 더 두드러졌다.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최윤형 교수팀이 2018∼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만8135명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 D 농도와 당뇨병 진단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비타민 D와 당뇨병의 관련성)는 한국환경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최 교수팀은 비타민 D의 혈중 농도에 따라, 혈중 25(OH)D 농도가 10ng/㎖ 미만이면 심한 결핍, 10∼20ng/㎖이면 결핍, 20∼30 미만ng/㎖이면 부족, 30ng/㎖ 이상이면 충분 등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공복 혈당이 126㎎/㎗ 이상이거나 의사의 진단을 받았거나  인슐린 주사 또는 약물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을 당뇨병 환자로 규정했다.

이 연구에서 혈중 비타민 D의 농도가 낮을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아졌다. 혈중 비타민 D 심한 결핍 그룹의 당뇨병 유병률은 비타민 D 충분 그룹의 1.46배였다.

혈중 비타민 D 농도와 당뇨병의 상관성은 성별론 남성, 연령대별론 40대 이상에서 두드러졌다. 남성의 경우 혈중 비타민 D 충분 그룹에 비해 심한 결핍 그룹의 당뇨병 발생 위험은 1.73배에 달했다. 40, 50대의 경우 혈중 비타민 D 심한 결핍 그룹의 당뇨병 유병률이 비타민 D 충분 그룹의 2배에 달했다. 60세 이상에서도 혈중 비타민 D 결핍 그룹의 당뇨병 유병률이 비타민 D 충분 그룹의 1.48배였다. 여성이거나 40세 미만 연령대에선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낮아도 당뇨병 위험을 특별히 높이지 않았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남성이거나 40세 이상의 연령대일 때 비타민 D 농도가 감소할수록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혈중 비타민 D 농도를 충분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선 낮 시간 동안 20∼30분, 주 2∼3회 충분한 햇볕을 쬐고, 비타민 D가 풍부한 식품(말린 버섯ㆍ연어ㆍ고등어 등)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혈중 비타민 D 농도를 적절 농도로 유지하는 것은 당뇨병 예방뿐만 아니라 당뇨병으로 인한 다양한 합병증도 예방해 한국인의 건강한 삶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비타민 D 결핍 시 제2형(성인형) 당뇨병 유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는 외국에서도 나왔다. 비타민 D가 인슐린 분비와 민감도, 체내 염증 상태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박용환 기자 praypyh@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