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가지 감염병 예방하는 혼합백신, 편의성 향상

질병관리본부는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감염병을 동시에 예방 가능한 5가 혼합백신을 이달 19일부터 국가예방접종으로 처음으로 도입하여 무료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4가 혼합백신이 2011년에 국가예방접종 대상 백신으로 도입돼 현재까지 사용 중이다. 디프테리아ㆍ파상풍ㆍ백일해ㆍ소아마비ㆍ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감염병 예방을 위해 생후 2, 4, 6개월 기초접종 시 6~9회 주사를 받아야 했으며 동일한 시기에 접종이 권장되는 폐렴구균 백신까지 접종해야 함을 고려할 때 다른 날 접종기관에 한 번 더 방문하는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5가 혼합백신 도입으로 생후 2, 4, 6개월 영아가 당일 또는 다른 날 2~3회 접종을 받았던 것이 당일 1회(총 3회) 접종으로 가능해져 영아 및 영아 보호자의 접종 편의와 접종기관 방문 부담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는 5가 혼합백신 접종이 기존 4가 혼합백신과 Hib 백신을 각각 접종한 경우와 비교해 유효성이 떨어지지 않고 안전성도 기존에 알려진 접종부위 통증ㆍ발적ㆍ발열 등 국소ㆍ전신 이상반응과 특별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평가했다.

예방접종 분야 전문가들은 “5가 혼합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은 이미 국외에서도 인정받아 현재 많은 선진국에서 사용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국가예방접종으로 도입됨에 따라 접종 편의성이 좋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천민경 기자 aksrud@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