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수의약품 공급 안정화를 통한
의료공공성 강화

– 정부, 국가필수의약품 17개 제품 추가 지정

정부는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제인 자나미비르 캡슐제 등 17개 제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추가 지정해 총 126개 제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관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추가 지정은 지난 6월 30일 ‘2017년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 정기회의를 거쳐 결정됐다. 추가 지정된 의약품은 전염병 유행, 생물테러 등 국가 비상 상황이나 방사선 방호 등 정책 목적상 필요한 것으로 공중 보건 위기상황에 국민 치료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결핵치료제인 카나마이신 주사제 등 109개 제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했다.

현재 국가필수의약품 126개 제품은 필수예방접종 백신 20개 등 정부 정책목적 상 필수적인 의약품 71개과 응급 의료 상 필요한 해독제 21개 등 의료현장에서 필수적인 의약품 55개다.

국가필수의약품은 지난해 12월 약사법 개정으로 정의내려졌으며 안정공급을 위한 행정적ㆍ재정적ㆍ기술적 지원 등에 대한 법률적 근거가 마련됐다. 국가필수의약품은 9개 부처와 의사협회 등 전문단체와 협의를 거쳐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 정기회의’에서 지정된다.

천민경 기자 aksrud@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