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발효유 중 치아 손상 가장 큰 것은 액상발효유

-치아 손상 가장 적은 것은 드링크 타입 농후 발효유
-생수는 치아 손상 거의 일으키지 않는다는 사실 확인
-연세대 치대 예방치과팀, 유산균발효유 185종 분석 결과

유산균발효유(요거트) 중 액상발효유가 치아 손상을 가장 심하게 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생수는 치아 손상을 거의 유발하지 않는다는 사실도 함께 확인됐다.

연세대 치대 예방치과학교실팀이 시판 중인 유산균발효유 185종을 수거해 액상발효유ㆍ스터드 타입 농후발효유ㆍ드링크 타입 농후 발효유 등 세 종류로 나눈 뒤 각 종류별 치아 부식 능력을 평가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유산균 발효유 종류에 따른 치아부식 위험도 평가)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유산균발효유는 무지유고형분(solid-not fat) 함량에 따라 액상발효유(3.0%)와 농후발효유(8.0%)로 분류되며, 농후발효유는 다시 떠먹는 스터드 타입(호상)과 마시는 드링크 타입으로 구분된다.

연구팀은 유산균발효유 세 종의 pH를 측정했다. pH 검사 결과 액상발효유군이 3.55, 스터드 타입 농후발효유가 4.09, 드링크 타입 농후발효유가 4.17을 기록했다. pH가 낮을수록(산성이 강할수록) 치아 부식 가능성이 높아진다.   유산균발효유는 발효 과정에서 생기는 유산 뿐만 아니라 과즙ㆍ구연산의 첨가로 pH가 낮아질 수 있다.

연구팀은 소의 이빨을 용기에 담고 여기에 세 종류의 유산균발효유와 생수 등 네 종류의 음료를 따로따로 2시간 동안 넣은 뒤 소 이빨 표면의 경도(硬度, 굳기)에 어떤 변화가 나타났는지를 살폈다. 액상발효유에 담겼던 소의 이빨 경도가 가장 많이 약해졌다. 스터드 타입 농후발효유와 드링크 타입 농후 발효유에 담겼던 소의 이빨 경도도 약간 떨어졌지만 액상발효유에 담겼던 소 이빨보다는 경도가 높았다. 생수에 담겼던 소의 이빨에선 표면 경도 변화가 거의 없었다. 이는 생수는 유산균발효유와는 달리 치아 경도를 낮추지 않는다는 의미다.

연구팀은 소 이빨이 담긴 용기에 세 종류의 유산균발효유를 각각 넣은 뒤 2시간 후에 꺼내 이빨 법랑질의 표면 상태를 전자현미경으로 직접 관찰했다. 액상발효유에 담겼던 소 이빨 법랑질이 가장 거칠고 잘게 부서져 있었다.

pH가 가장 낮은 액상발효유가 다른 2종의 농후발효유에 비해 (소 이빨) 법랑질 표면 경도를 더 많이 약화시켰고, 전자현미경 상으로도 액상발효유에 담겼던 이빨에서 법랑질의 표면 손상이 확인됐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유산균 발효유 섭취 시 치아표면의 치아부식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제조회사는 좀 더 pH가 높고 치아표면 손상이 적은 제품 개발에 나서야 한다”며 “소비자도 치아 부식 위험도가 낮은 유산균발효유를 골라 섭취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지적했다.

박용환 기자 praypyh@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