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관원, 추석명절 농식품 원산지위반 500여곳 적발

– 제수․선물용 판매업소 등에 대한 원산지 위반행위 집중단속

– 산지표시 위반업소 547개소 중 거짓표시 343개소는 형사입건, 미표시 204개소는 과태료 부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은 추석명절을 맞아 지난 9.6.∼9.29. 기간 동안 제수ㆍ선물용 농식품 판매 및 제조업체 19,672개소를 조사한 결과 원산지표시를 위반한 547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돼지고기와 배추김치가 각각 168건으로 54.4%를 차지해 가장 많이 적발되었으며, 이어 쇠고기 52건(8.4%), 콩 32건(5.2%), 닭고기 22건(3.6%)순으로 나타났다.

돼지고기의 경우 국산과 외국산의 가격차에 따른 부당이익금이 큰 점과 수입물량 유통 증가로 인해 원산지 위반행위가 증가했다. 배추김치의 경우 중국산 김치 수입가격이 687원/㎏(관세청, 8월기준)으로 국내산 김치 제조원가 보다 낮았는데, 외식업체ㆍ급식업체의 47.3%가 저렴한 중국산 김치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번 단속은 농관원과 관세청ㆍ식품의약품안전처ㆍ수산물품질관리원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사전예고 후 기관별 중점사항에 대해 집중점검을 실시했다. 위반건수는 547건으로 전년대비 13.2%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대상업체가 많은 경북, 전남, 경기지역에서 크게 감소하였으며, 이는 단속 사전예고와 캠페인 등 지속적인 홍보로 추석 명절을 맞아 원산지표시제가 전년보다 잘 지켜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수철 기자 sco624@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