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안전을 위해 뭉쳤다

농림축산검역본부ㆍ질병관리본부ㆍ국립수산과학원ㆍ한국생물안전협회는 병원체ㆍ유전자변형생물체를 취급하는 연구기관의 생물안전 전문가와 관련 학계ㆍ산업계 전문가 등 250여명이 참석하는 ‘제5회 한국 생물안전 컨퍼런스’를 19~20일 충북 단양군 대명리조트에서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생물안전 컨퍼런스는 그간 인체의 생물안전을 중점적으로 질병관리본부와 생물안전협회가 개최해 왔으나, 올해에는 동물과 수산생물 분야를 관장하는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이 동참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본 컨퍼런스’(3개 주제)와 ‘프리 컨퍼런스’(4개 주제) 로 구성돼 있다.

본 컨퍼런스에서는 공통분야인 ‘생물안전 연구시설 및 생물보안‘, ’실험실 위해 관리‘, ’생물안전 관리‘에 대해 전문가의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프리컨퍼런스에서는 ‘기관별로 운영하고 있는 생물안전위원회의 효율화 방안’, ‘생물안전 3등급 연구시설 설치․운영 및 안전관리‘, ’가축전염병 병원체 위해관리‘, ’수산생물전염병 병원체 위해관리‘ 등 4개 주제에 대해 인체ㆍ가축ㆍ수산 분야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전문교육과 아울러 생물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심도 있는 토의가 진행된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정부기관 및 민간 전문가들이 2016년부터 합동으로 발간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생물안전안내서’에 대한 소개도 있을 예정이다.

강승연 기자 kk6878@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