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시장격리 물량 매입으로 쌀값 회복 꾀한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2017년산 쌀의 시장격리 물량 37만톤에 대해 시ㆍ도별 물량을 배정하고, 매입 지침을 확정하여 지자체ㆍ관계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28일 발표한 37만톤 격리방침의 후속조치다.

시장격리곡의 물량배정기준ㆍ매입방법ㆍ시기ㆍ매입가격ㆍ방출 등에 관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올해는 시장격리의 효과를 보다 높이기 위해서 물량배정기준에 올해년도 공공비축미 지자체 배정비율(50%) 외에 재배면적 비율(50%)도 함께 반영했다.

7 시장안정 효과를 높이기 위해 연내에 최대한 빨리 농가로부터 매입하기로 했다.

매입가격은 공공비축미 매입가격과 동일하게 지급한다. 우선지급금 또한 매입시점에 지급하지 않을 계획이나, 농업인의 수확기 자금 수요 등을 감안해 11월 중 매입대금의 일부 지급을 검토할 계획이다.

시장격리곡은 쌀 수급불안 및 가격 급등이 발생하지 않는 한 시장에 방출하는 것을 최대한 자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시장격리곡이 농가단위까지 배정되면 농가가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게 돼 저가투매 등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며 “2017년 수확기 쌀 수급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최근 15만원 이상인 쌀값 회복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승연 기자 kk6878@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