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접종, 가능하면 11월 15일 이전 완료하세요~

질병관리본부는 10월 23일 기준, 전국의 만 65세 이상 어르신 725만여 명 중 73.3%인 532만여 명, 만 6개월 이상 59개월 이하 어린이 219만여 명 중 53.9%인 118만여 명이 무료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직까지 접종받지 않은 어르신과 어린이는 가능하면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11월 15일 이전에 예방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은 작년보다 235만 도즈가 증가된 2,438만 도즈가 공급되었으며 이 중 어르신 610만 도즈, 어린이 428만 도즈로 각각 충분한 물량(잔량: 어르신 약 80만 도즈, 어린이 약 310만 도즈)과 참여 의료기관의 증가(17,331개소→18,513개소)로 무료 지원사업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어르신 접종은 작년에 이어 75세 이상 우선접종으로(9월 26일 시작, 65세 이상 10월 12일 시작) 쏠림 현상이 줄어들었고, 늘어난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이용 비율이 증가(84.0%→88.6%)되었다.

또한, 시행 초기 집중되는 접종 특성에 따라 의료기관의 필요 물량을 조기에 90% 이상 배분하여 추가적인 공급, 재분배의 부담을 줄였다.

11월 15일 병의원 무료접종이 종료된 이후에는 백신 잔량을 관할 보건소로 모아 백신 소진 시까지 무료접종을 지속할 계획이다.

어린이 접종은 2회 접종 대상자부터 9월 4일 시작(1회 접종 대상: 9월 26일 시작)하여 매주 일정한 규모로 접종이 진행되고 있으며, 어르신과 비교해 위탁의료기관의 이용 비율이 99.1%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개월 도래하는 어린이를 포함하여 내년 4월까지 민간의료기관에서도 무료로 접종이 가능하며, 알림문자 발송을 통해 개별적으로 안내하여 가능한 빨리 접종을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남은 물량은 충분하나, 일시적으로 지역적 부족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그에 대한 백신수급 운영 대책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처음으로 부족한 공급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시도 및 질병관리본부에서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추가 물량을 확보하였으며, 상황 발생 시 신속히 조치할 예정이다.

김다솜 기자 somda1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