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반변성, 50대 이상 가장 많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1~2016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황반변성’ 진료를 받은 환자가 꾸준히 늘어 2011년 9만 1천 명에서 2016년 14만 6천 명으로 61.2%(연평균 1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반변성은 중심 시력을 담당하는 황반부에 변성이 생기는 질환으로 일반적으로 50세 이상 고연령층에서 발생하여 나이 관련 황반변성이라 한다.

남성은 2011년 4만 2천 명에서 2016년 6만 9천 명으로 연평균 10.6%, 여성은 2011년 4만 9천 명에서 2016년 7만 8천 명으로 연평균 9.5% 증가했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진료환자수가 증가했으며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환자의 9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정인지 교수는 50대 이상에서 황반변성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으나 망막의 노화가 진행되면 망막하 노폐물의 제거능력이 떨어져 축적돼 초기 황반변성의 한 형태인 드루젠이라는 결정체를 형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하였다.

이수철 기자 sco624@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