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지기 시작한 날씨, 노로바이러스 주의하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겨울철에도 노로바이러스 감염으로 추정되는 식중독 의심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개인위생과 식품위생 관리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 동안 매년 평균 50건(1238명)이 발생했다. 월별로는 11월 7건(181명)ㆍ12월 12건(238명)ㆍ1월 8건(147명)ㆍ2월 5건(80명)으로 날씨가 추워지는 11월부터 발생이 급격히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유치원ㆍ어린이집 등에서 면역력이 낮은 유아를 중심으로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증가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지하수ㆍ해수 등이 채소ㆍ과일류ㆍ패류ㆍ해조류 등을 오염시켜 음식으로 감염될 수 있고, 노로바이러스 감염자와의 직ㆍ간접적인 접촉을 통해서도 쉽게 전파될 수 있다.

실제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원인을 분석해 보면 오염된 지하수나 어패류에 의해 식중독이 가장 많이 발생됐다.

식약처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라”며 “특히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시설과 음식점 등에서는 조리종사자들의 위생관리에 보다 철저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박용환 기자 praypyh@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