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건강하지 않다’ 느끼는 청소년일수록 과체중 유병률 크게 증가

-본인 건강상태 부정적으로 인식할수록 과체중 유병률 3배 이상 증가
-근력운동 주 5일 이하인 남학생의 과체중 가능성 주 2일 이하의 절반 수준
-계명대 서영성 교수팀, 2015년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 분석 결과

스스로 건강상태가 나쁘다고 인식하는 학생일수록 과체중일 가능성이 3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학생에선 주당 근력 운동 일수가, 여학생에선 주관적 스트레스 인지도가 과체중 유병률에 영향을 미쳤다.

계명대병원 가정의학과 서영성 교수팀이 2015년 시행된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 자료를 이용해 중ㆍ고등학생 2만 8084명을 대상으로 과체중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요인들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청소년에서 과체중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요인: 2015년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 자료를 이용하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 결과 국내 청소년의 주관적 건강 인지도는 과체중 유병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자신의 건강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학생일수록 과체중일 가능성이 높았다는 것이다.

남학생의 경우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학생일수록 과체중 유병률이 3.7배 높았다. 여학생에선 과체중 유병률이 2.2배 높아졌다.

서 교수팀은 논문에서 “건강상태가 좋다고 인식할수록 과체중 유병률이 낮았다”며 “지각된 건강상태가 높을수록 신체적 건강은 물론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남녀 학생의 과체중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달랐다. 남학생에선 신체 활동, 여학생에선 주관적 스트레스 인지도가 과체중 유병률와 상관성을 보였다. 남학생의 경우 주(週)당 근력 강화 운동 일수가 1∼2일인 학생에 비해 주 3∼4회인 학생의 과체중 가능성은 42.3%, 주 5∼7회인 학생은 49.6% 낮았다. 여학생에선 주당 근력 강화 운동 일수와 과체중 사이에 큰 관련성이 없었다.

여학생의 경우 주관적 스트레스 인지도가 높을수록 과체중이 되기 쉬웠다. 평소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여학생에 비해 스트레스를 적게 받는다고 인지하는 여학생의 과체중 가능성이 42.9% 낮았다.

서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소년기 과체중은 대부분 성인 비만으로 연결돼 사망률 증가에 영향을 미친다”며 “청소년기의 과체중을 예방하는 것은 청소년기뿐만 아니라 성인기의 건강 증진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를 기준으로 아동ㆍ청소년 비만율은 16.5%였다. 6명 중 1명은 비만인 셈이다.

이문예 기자 moonye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