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식품 가볍게 봤다가 다이어트 망칠라?

-열량 높고 당 비율 높은 편의점 떡볶이
-열량밀도는 면류, 특히 라면이 최고
-한국교통대 김미현 교수팀, 편의점 식사대용 편의식 분석 결과

편의점에서 간단히 사먹는 떡볶이 제품의 열량이 편의점의 다른 식사대용 식품 열량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락ㆍ김밥 등 밥을 이용한 제품보다 떡볶이의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이 1.5배 이상 더 높았다.

한국교통대 식품영양학과 김미현 교수팀이 2017년 대학 부근 편의점에서 한 끼 식사대용으로 사 먹는 제품의 열량ㆍ영양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대학가 주변 편의점 식사대용 편의식의 영양 평가)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밥류, 버거ㆍ샌드위치류, 면류, 떡볶이, 만두류 등 총 5가지 338종의 식품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식사대용 식품 중 떡볶이의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이 615.6㎉로 가장 높았다. 떡볶이의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은 한국영양학회가 발표한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른 20대 남성 기준 하루 필요추정량의 23.7%(여성 29.3%)에 해당하는 칼로리다. 다음으론 버거ㆍ샌드위치류(424.5㎉)ㆍ면류(423.6㎉)ㆍ만두류(397.5㎉)ㆍ밥류(391.9㎉) 순이었다.

1회 제공량당 당류와 탄수화물의 열량비도 떡볶이가 가장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1회 제공량을 기준으로 할 때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떡볶이류는 탄수화물과 당류 위주의 고열량 식품임을 알 수 있다”며 “1회 제공량이 비슷했던 밥류보다 열량이 약 1.5배 높았다”고 지적했다.

식품 100g당 열량을 나타내는 열량밀도는 면류가 352.9㎉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양을 먹는다고 가정할 때, 면류를 통해 섭취하게 되는 칼로리가 가장 높다는 의미다. 다음으론 버거ㆍ샌드위치류가 247.6㎉로 뒤를 이었다. 밥류(157.2㎉)는 5가지 식품 유형 중 열량밀도가 가장 낮았다. 면류의 열량밀도가 밥류의 두 배 이상이었다.

면류를 우동ㆍ스파게티ㆍ라면으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 라면의 열량밀도가 393.4㎉로 가장 높았다. 스파게티(191.5㎉)ㆍ우동(150.1㎉)의 2배 이상이었다. 라면은 1회 제공량당 평균 열량도 431.8㎉로 셋 중 가장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라면은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다른 연구에서 가장 선택 빈도가 높은 편의식 중 하나로 나타났다”며 “편의점 라면은 탄수화물ㆍ지방이 전체 섭취 열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고 나트륨을 많이 함유해 식사 대신 선택할 경우 영양 불균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문예 기자 moonye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