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자살 예방 위해 ‘비타민 D 보충제 사업’ 필요

 -국내 청소년 자살 예방 위해 비타민 D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 의료계에서 제기
 -기존 국내외 자살ㆍ우울증과 비타민 D 관련 연구논문 분석 결과
 -비타민 D 보충제 투여하면 신체 면역력 강화, 근골격계와 뼈 건강도 향상
 -제주대 배종면 교수, 비타민 D의 ‘1석3조’ 효과 제시

 

청소년 자살 예방을 위해 중ㆍ고생 대상 비타민 D 보충제 투여사업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의료계에서 제기됐다. 국내 청소년의 73.3%가 비타민 D 결핍(20 ng/㎖ 미만) 상태이고, 청소년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인 점을 고려할 때, 청소년에게 별도로 비타민 D를 보충할 필요성이 있다는 것이다.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예방의학과 배종면 교수는 비타민 D와 자살ㆍ우울증의 관계를 다룬 기존 국내외 논문을 분석한 뒤 이같이 주장했다. 이 연구결과(계절형 우울과 자살 예방을 위한 비타민 D 제재 복용)는 대한보건협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배 교수는 논문에서 ”비타민 D와 자살의 관계를 추적한 기존 연구 2편(환자-대조군 연구)에서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낮을수록 자살 위험이 높아진다는 결론이 나왔다“며 ”비타민 D와 우울증의 관계를 다룬 연구에서도 상관성이 입증됐다“고 지적했다.

7개의 비타민 D와 우울증 관련 연구논문을 메타 분석한 2014년 연구에서 비타민 D 보충제가 우울증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왔다.

배 교수는 논문에서 ”비타민 D가 우울증 개선에 기여하는 것은 뇌조직에 비타민 D 수용체가 있어 비타민 D가 신경정신 기능을 담당하는 호르몬 역할을 하기 때문“이며 ”항(抗)염증효과를 지닌 비타민 D는 간접적으로 우울증상을 완화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2016년 통계청의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고의적 자해(자살)는 10∼39세 사망원인 1위다. 20대 전체 사망의 43.8%를 차지한다. 자살은 봄에 발생건수가 증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자살의 주요 위험요인인 우울증 중엔 봄보다 앞선 겨울에 증상이 심해지는 겨울철 우울증이 있다. 자살ㆍ우울증 발생의 계절적 변동은 일조량과 관련이 있고, 혈중 비타민 D 농도의 영향을 받는다는 가설이 제기됐다. 이 가설은 봄에 다발하는 결핵이 비타민 D 부족에 따른 면역력 약화 때문이라고 해석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국내 청소년의 73.3%가 비타민 D 결핍(20 ng/㎖ 미만) 상태다. 특히 일조량이 낮은 겨울과 봄엔 약 90%가 10 ng/㎖ 미만이다.

배 교수는 논문에서 ”비타민 D 보충제 투여사업을 실시하면 신체 면역력을 높이고 근골격계와 뼈 건강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계절형 우울과 자살 예방을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수철 기자 sco624@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