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종자원, 아시아 국가에 종자 관련 기술 전수

 

 

국립종자원은 10월 14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농업부처 종자분야 전문가(공무원)를 초청하여『아시아 종자산업 발전을 위한 역량강화 연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본 연수사업은 정부 보급종 종자의 생산·공급제도 도입 초기단계에 있는 아시아 국가들에게 실질적인 제도운영 기술을 전수하기 위한 것으로, 이번 연수에는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등 11개국 11명이 참가한다.
* 교육장소 : 국립종자원(김천, 아산), 종자산업진흥센터(김제) 등
* 연수실적(’08∼’17) : 태국, 필리핀, 라오스 등 아시아 18개국 117명 참여
세부 과정은 우리나라의 종자 생산 및 품질인증 기술에 대한 실무이론 강의 및 기술 연수 등으로 이루어진다.
* 국제종자검정협회(ISTA) 인증을 획득한 종자검정실험실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국립종자원 종자검정연구센터’ 등에서 교육 진행
또한, 각국 연수생들이 연수결과를 현업에 효과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자국 여건을 고려한 종자산업 발전방향 실행계획을 수립하는 과정도 함께 진행하며,
정부 보급종 종자 정선·공급 현장견학, 국제종자박람회 및 세미나 참석, 문화체험 등을 통해 우리나라의 종자산업 뿐만 아니라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기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이유진 기자 yyj519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