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양수산정보의 공동이용에 관한 지침」배포

 

– 고품질의 해양수산정보 생산 및 공동이용 확대 기대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정보의 이용 활성화를 위하여 10일부터 해양수산 정보를 생산하고 관리하는 부처, 기관, 단체 등에 「해양수산정보의 공동이용에 관한 지침」을 배포할 계획이다.

이 지침은 해양수산정보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정보의 수집·관리, 표준화, 품질관리, 제공 등에 관한 업무의 원칙과 기준을 제시하는 것이다.

또한, 해양수산정보의 수집부터 폐기까지 단계별 업무절차와 기술 활용 등 업무담당자가 고려할 사항을 종합적으로 제공한다.

제1장
해양수산정보의 공동이용 지침 개요
제2장
해양수산정보의 수집부터 폐기까지 단계별 기준 및 업무절차
제3장
해양수산정보의 수집·제공을 위해 공통으로 준수해야 할 표준정의 및 적용절차
제4장
해양수산정보의 품질수준 확보를 위한 품질관리 단계별 기준 및 업무절차

최근 정보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자원으로 부상함에 따라, 체계적인 정보 관리를 통해 품질이 높은 정보를 생산하고 국민에게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해졌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올해 6월부터 ‘해양수산정보의 공동이용에 관한 지침’ 초안을 마련하고, 해양수산정보 보유ㆍ관리기관과의 실무협의와 전문가 자문을 거쳐 9월에 지침을 확정하였다.

해양수산부는 이 지침에서 규정하는 관리기준 및 절차에 따라 해양수산정보를 수집·관리하도록 하고, 수집된 정보는 이용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2019년부터 ‘해양수산정보 공동활용 플랫폼’을 통해 단계적으로 확대·제공할 예정이다.

‘해양수산정보 공동활용 플랫폼(’18~‘22)’은 기관별·업무별로 분산된 700여 종의 해양수산정보를 수집ㆍ축적한 종합 정보관리체계이다.

이 플랫폼에서는 인공지능(AI)학습 데이터 구축, 데이터맵(데이터의 생산기관, 내용, 형식 등) 제공 등 해양수산정보의 관리 및 공동이용을 지원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번에 배포하는 지침을 기반으로 해양수산정보의 이용이 활성화되는 것은 물론, 정보의 생산단계부터 품질을 관리하여 정보의 품질 수준과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윤지 기자 dkttkd@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