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은 앉아서 지내는 시간 길수록 복부비만 위험 높지만 여성은 반대

 

 -남성이 운동과 담 쌓고 지내면 복부비만 위험 2배 이상 증가
 -여성 10명 중 8명이 “신체활동 거의 하지 않는다”
 -고려대 안암병원 김양현 교수팀, 성인 3600여명 분석 결과

 

 남성은 앉아서 지내는 시간이 길수록 복부비만 가능성이 높아지지만 여성은 그 반대인 것으로 밝혀졌다. 운동과 담을 쌓고 지내는 남성의 복부 비만 위험은 격렬한 운동과 중간 정도의 운동을 함께 꾸준히 하는 남성 대비 2.4배였다. 남성의 허리둘레가 90㎝ 이상이면(여성 85㎝ 이상) 복부 비만으로 판정된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이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3607명(남 2171명, 여 1436명)의 허리둘레ㆍ신체활동 정도ㆍ앉아서 생활하는 시간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신체활동과 앉은 시간이 비만에 미치는 영향: 제6기(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중심으로)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여성은 신체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비율이 82%에 달했다. 남성도 이보다는 약간 낮았다(75%).

 격렬한 신체활동과 중간 정도의 신체활동을 모두 하는 남성의 복부비만 위험을 1로 봤을 때 운동 등 신체활동을 등한시하는 남성은 2.4, 격렬한 신체활동과 중간 정도의 신체활동 중 하나만 하는 남성은 2.2였다.

 여기서 중간 정도의 신체활동이란 천천히 하는 수영ㆍ복식 테니스ㆍ배구ㆍ배드민턴ㆍ탁구ㆍ가벼운 물건 나르기 등(걷기 제외)을 1회 30분 이상, 주(週) 5일 이상 하는 것을 가리킨다. 격렬한 신체활동은 달리기(조깅)ㆍ등산ㆍ빠른 속도로 자전거 타기ㆍ빠른 수영ㆍ축구ㆍ농구ㆍ줄넘기ㆍ스쿼시ㆍ단식 테니스ㆍ무거운 물건 나르기 등을 1회 20분 이상, 주 3일 이상 실천하는 것이다.

  앉아서 지내는 시간이 적고 신체활동을 많이 하는 남성의 복부비만 위험은 좌식 생활시간이 길고 신체활동을 적게 하는 남성의 30%에 불과했다.  앉아서 지내는 시간이 5시간 이상인 남성의 복부비만율(24.3%)이 5시간 미만인 남성(22.6%)보다 높았다.

 여성에선 다소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5시간 미만인 여성의 복부비만율이 13.3%로, 5시간 이상인 여성(10%)보다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5시간 이상인 여성의 대부분은 사회ㆍ경제 활동의 활발한 젊은 층”이며 “젊은 여성은 비만에 대한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높을 뿐 아니라 신체활동이 더 활발하고 식습관 등 건강 증진 행위 실천에 더 적극적”이라고 지적했다.

 젊은 여성은 직장 등에서 앉아 생활하는 시간이 길지만 식생활ㆍ신체활동에 더 신경을 많이 써 복부비만 위험이 더 낮다는 것이다.

 한편 다른 연구에선 5시간 이상 앉아서 지내는 60세 이상 남성의 비만율이 높았다. 50세 이하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TV 시청시간이 길수록 높은 비만율을 기록했다.

이유진 기자 yyj519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