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병 실험쥐 등 75종 개발 성공…활용도 높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난치성 질환 치료제의 효능 평가에 필요한 실험용 쥐 등 75종을 개발해 공급한다.

식약처는 치매, 파킨슨, 암, 당뇨 등 난치성 질환 치료제의 효능 평가에 필요한 질환모델동물 75종을 개발 완료해 대학 및 연구소에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1998년부터 개발을 시작한 질환모델동물은, ‘미래 맞춤형 모델동물개발 사업'(2014∼18년)을 통해 당뇨쥐, 비만쥐 등 53종을 추가해 현재 75종을 보유하고 있다.

질환별로는 신경계(치매 14종, 파킨슨 등 6종), 암 12종, 면역계 10종, 대사계 12종, 순환계 8종, 호흡기계 2종, 피부 3종, 기타 8종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식약처는 치매모델동물을 2010년부터 대학과 연구소 등에 본격 분양해 현재 총 107건, 805마리를 공급했다. 대학 및 연구소는 치매예방이나 신약개발을 위한 기전 연구 분야 등에 모델동물을 활용하고 있으며, 그 결과 국제학술지 등에 30여 건을 등재한 바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대부분의 질환모델동물 자원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75종의 질환모델동물을 개발해 분양함에 따라 업체에서는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는 우리 기술로 만든 질환모델동물을 개발함으로써 생명자원 주권 확보에도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식약처 류영진 처장은 “향후 개발된 질환모델동물의 활용률 제고를 통해 난치성 질환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유미 기자 yms0745@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