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등 국내 3개 기관, 세계물위원회 이사기관으로 선출

 

– 환경부, 한국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 등 국내 3개 기관이 프랑스에서 열린 세계물위원회 8차 총회에서 이사기관으로 선출
– 물관리일원화 이후 대한민국의 국제적인 위상이 높아진 결과로 국제사회에서의 물문제 해결을 위한 역할 기대

 

환경부는 프랑스 마르세이유에서 12월 1일 새벽(한국 시각)에 열린 세계물위원회 총회에서 환경부, 한국물포럼, 아시아물위원회 등 우리나라 3개 기관이 세계물위원회 이사기관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환경부 등 국내 3개 기관은 5개 분과*로 나뉘어 진행된 이사기관 선거에서 환경부는 정부 및 정부 대변기관에서, 한국물포럼은 시민사회단체에서, 아시아물위원회는 전문가 및 연구ㆍ학계에서 각각 분과별 이사기관으로 선출됐다.

* ① 정부간 기구, ② 정부 및 정부 이해관계 대변기관, ③ 민간 기업 및 기관, ④ 시민사회단체, ⑤ 전문가 및 연구·학계

이번에 선출된 신규 이사기관은 향후 3년간 세계물위원회의 다양한 활동과 예산 등을 결정하고 감독하며, 2021년 세네갈에서 열리는 제9차 세계물포럼 준비과정에 참여하는 등 전세계 물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논의의 중심에서 활동한다.

세계물위원회는 기후변화 등으로 증가하는 세계 물문제 해결을 논의하기 위해 1996년에 설립된 물분야 세계 최대 민관협력 정책 기구다.

우리나라 정부기관으로서는 2009년과 2012년에 국토교통부가 이사기관으로 선출된 바 있으며, 이번에는 올해 6월 환경부로 물관리 일원화가 확정됨에 따라 환경부가 물관리 총괄 부처로서 이사기관으로 진출하게 되었다.

또한, 세계물위원회는 1997년부터 매 3년마다 물관련 세계 최대행사인 세계물포럼을 개최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지난 2015년 4월에 제7차 세계물포럼을 대구·경북에서 개최한 바 있다.

이유진 기자 yyj519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