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감염병 분야 협력 강화

 

– 감염병관리 및 대응강화를 위해 한중일 3국간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실질적 협력강화
– 3국의 해외유입감염병 및 신종감염병 등 감시 및 대응 논의
–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역학, 진단 및 예방, 임상연구 등 다부처간 협력 공유
– 감염병 정보공유, 기관간 인력교류체계화 및 공동연구 협력 논의

질병관리본부는 12.4.(화)~12.5.(수) 양일간 일본 도쿄에서 개최하는 제12차 한중일 감염병예방관리포럼 및 한중일 원헬스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심포지엄에 참석한다.

한·중·일 감염병예방관리포럼은 감염병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3국의 감염병 관리기관간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정례 회의를 통해 실질적 협력 방안 모색하는 자리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홍역, 뎅기, 지카 등 해외유입감염병, 메르스 등 신종감염병, 기생충 질환 등 감시 및 대응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조류인플루엔자 A(H7N9) 및 항생제내성 등 사람·동물·환경에 존재하는 감염병을 대상으로 원헬스측면에서 부처간의 협력을 공유할 예정이다.

SFTS심포지엄에서는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역학, 동물에서의 감염, 진단 및 예방, 임상연구에 대한 현황 등 공유의 장을 가지게 된다.

우리측에서는 질병관리본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참석하여 사람과 동물에서의 역학적 특징과 바이러스 분석 결과를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참석기간 중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 질병관리본부장,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장과 각각 양자면담을 갖고 양 측의 주요이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양 측과는 감염병관리 및 대응강화를 위해 인플라엔자, 항생제내성 등 정보공유, 기관간 인력교류 체계화 및 공동연구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중국측은 메르스 이후 우리 질병관리본부의 조직개편에 따른 감염병 위기 신속대응 변화에 큰 관심을 보여 본 면담에서도 논의될 것이다.

이유진 기자 yyj519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