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09:47 (금)
거의 매일 폭음하면 비만율 10%p 이상 증가
거의 매일 폭음하면 비만율 10%p 이상 증가
  • 푸드앤메드
  • 승인 2018.01.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번에 7잔 폭음하면 비만율 최대 1.5배 높아
-5~6잔 음주 남성 비만율, 1~2잔 음주자의 80% 수준
-경상대 김보영 교수팀, 성인 남성 6749명 분석 결과


한 번의 술자리에서 7잔 이상 폭음하는 남성의 비만율은 1~2잔 마시는 남성에 비해 최대 1.5배 가까이 높지만, 5~6잔 마시는 남성의 비만율은 오히려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거의 매일 폭음하면 1달에 한 번 정도 폭음하는 경우보다 비만율이 10%p 이상 높았다.

경상대 간호대학 김보영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만 19세 이상 성인 남성 6749명의 음주 패턴과 비만ㆍ복부비만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 남성의 음주패턴과 비만과의 관련성)는 한국보건간호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국형 알코올 중독 선별검사(AUDIT-K)에선 소주ㆍ양주 등 주종(酒種)에 상관없이 한 번에 7잔 이상 술을 마시는 경우를 폭음으로 정의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선 남성이 한 자리에서 마시는 음주량이 비만ㆍ복부비만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술자리에서 1~2잔 이하로 마시는 남성에 비해 7~9잔ㆍ10잔 이상 마시는 남성의 비만율은 각각 1.2배ㆍ1.5배 높았다. 한 번에 10잔 이상 폭음하는 남성의 복부비만율은 1~2회 음주하는 남성 대비 1.5배였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알코올은 지방분해와 지방이용을 방해해 비만 위험을 상승시키고 복부비만을 유발한다”며 “단기적으론 알코올의 이뇨효과에 따른 소변량 증가, 열 생산 촉진으로 인한 에너지 소비 증가로, 체중이 줄어들기도 한다”고 기술했다.

이번 연구에서도 폭음 습관을 가진 남성의 비만율ㆍ복부비만율은 증가했지만, 5~6잔 마시는 남성의 비만율은 오히려 1~2잔 마시는 남성의 80% 수준이었다.

얼마나 자주 폭음을 하는지도 남성의 비만율ㆍ복부비만율에 영향을 미쳤다.

연구팀은 폭음 횟수에 따라 연구 대상 남성을 월 1회 미만ㆍ월 1회ㆍ주 1회ㆍ거의 매일 등 네 범주로 분류했다. 그 결과 월 1회 폭음하는 남성의 비만율ㆍ복부비만율은 각각 33.3%ㆍ21.6%로 가장 낮았다. 반면 거의 매일 폭음 하는 남성의 비만율ㆍ복부비만율은 각각 44.8%ㆍ36.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음주 패턴에 따라 비만 위험성의 차이가 있다”며 “각자의 음주패턴을 분석해 비만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을 먼저 선별해 적극 중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연구에선 국내 성인 남성의 38.1%는 비만, 27.3%는 복부비만으로 나타났다. 성인 남성 3명 중 1명 이상이 비만, 4명 중 1명 이상이 복부비만인 셈이다.

박태균 기자 fooding1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