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0:20 (목)
절주수칙과 함께 하는 슬기로운 대학생활
절주수칙과 함께 하는 슬기로운 대학생활
  • 푸드앤메드
  • 승인 2018.03.1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학기 대학생 음주사고 예방과 절주문화를 위한 절주수칙 제안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대학 내 음주사고를 근절하고 대학생들의 절주문화를 확산하고자 대학생을 위한 맞춤형 절주수칙을 발표했다. 더불어, “이번 절주수칙을 통해 각 대학이 보다 적극적으로 대학 내 음주조장환경 개선에 앞장 서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 대학생의 음주행태에 대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대학생의 연간, 월간, 고위험 음주율이 성인보다 높으며 특히, 1회 음주량은 성인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대학 내 음주문화 개선을 위한 자정적인 노력이 시급한 상황이다.

성인의 1회 음주량(10잔 이상)은 남자 21.9%, 여자 6.2%인데 비해 대학생의 1회 음주량은 남자 44.1%, 여자 32.8%로 높게 나타났다.

복지부와 개발원은 음주폐해예방 캠페인의 일환으로 확산시키고 있는 「생활 속 절주실천수칙」을 대학생들이 쉽게 공감하고,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으로 제시했다.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꼭 필요한 술자리가 아니면 피하기
② 선·후배나 친구에게 술 강요하지 않기
③ 원샷, 하지도 말고 외치지도 않기
④ 폭탄주·사발주로 섞어 마시지 않기
⑤ 음주 후 3일은 금주하기

식약처는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에서 19세 이하 청소년, 임신 준비 중이거나 임신 중인 여성, 술 한 잔에도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 약 복용 중인 사람은 금주해야하고, 지나치게 술 취한 선·후배나 친구가 있을 때는 위험증상(구토, 이상고열, 저체온, 의식불명,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는지 확인한 후 이런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가까운 의료기관이나 119에 도움을 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에서는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을 전국 300여개 대학교에 배포하고, 대학생 음주행태 개선과 사고 예방을 위한 각 대학의 관심과 노력을 독려할 계획이다.

대학생 절주실천수칙 제정을 위해 자문한 김광기 인제대학교 교수는 “우리나라는 음주에 대해 매우 관대한 문화가 사회 전반에 만연해 있기 때문에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 대학생 개인은 물론, 가족과 주변인, 국가 차원에서 많은 관심과 자원이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환 기자 praypyh@kofrum.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