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6:37 (수)
녹차 자주 마시는 남성, 염증 지표 크게 낮아
녹차 자주 마시는 남성, 염증 지표 크게 낮아
  • 방상균
  • 승인 2019.05.1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차 자주 마시는 남성, 염증 지표 낮아
녹차 자주 마시는 남성, 염증 지표 낮아

 -녹차 하루 3잔 이상 마시면 안 마시는 남성 대비, CRP 0.55배 감소 
 -커피 섭취는 CRP 수치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나

 
 
 녹차를 자주 마시는 남성은 염증 지표인 C-반응 단백(CRP)이 눈에 띄게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커피는 남녀 모두에서 CRP 수치와 관련이 없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성 박사팀이 2015∼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3031명을 대상으로 하루 커피ㆍ녹차 섭취량과 CRP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 남녀에서의 커피 및 녹차 섭취량과 C-Reactive Protein과의 관계: 2015-2016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이용하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CRP는 염증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로, 심혈관 질환의 강력한 예측 인자로 알려져 있다. 만성 염증은 암ㆍ동맥경화ㆍ당뇨병 등 다양한 질병의 발생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다.  CRP 수치가 높으면 그만큼 염증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커피를 마신 남녀에선 하루 몇 잔 마시느냐와 CRP 사이에서 이렇다 할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녹차를 마신 여성에서도 연관성이 드러나지 않기는 마찬가지였다. 
 녹차를 하루 1잔 이하 마시는 남성의 CRP는 0.26배, 2잔 마신 남성은 0.40배, 3잔 이상 마신 남성은 0.55배 감소했다. 남성의 녹차 소비량이 늘어날수록  CRP가 더 많이 감소한 것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녹차의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이 항염증 효과를 나타낸 결과로 여겨진다”며 “클로로겐산 등 항염증 성분이 포함된 커피를 마신 사람에서 (이번 연구처럼) CRP 감소 효과가 확인되지 않은 것은 한국인의 커피 섭취가 믹스커피 등  혼합물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방상균 기자 seduct1@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