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5:11 (화)
인터넷 하루 5시간 이상 사용 청소년 구강질환 경험률 1.4배
인터넷 하루 5시간 이상 사용 청소년 구강질환 경험률 1.4배
  • 박태균
  • 승인 2019.05.3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하루 5시간 이상 사용 청소년 구강질환 경험률 1.4배
인터넷 하루 5시간 이상 사용 청소년 구강질환 경험률 1.4배

 -중ㆍ고생 4명 중 1명이 하루 평균 인터넷 사용시간 5시간 이상
 -매일 인터넷 5시간 이상 사용 청소년의 구강질환 경험률 66.5%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규정한 가운데 인터넷을 하루 5시간 이상 사용하는 청소년의 구강질환 경험률이 1.4배 더 높은 것(하루 1시간 이내 사용하는 청소년 대비)으로 밝혀졌다. 중ㆍ고생 4명 중 1명꼴로 하루 평균 인터넷 사용시간이 5시간 이상이었다.
 유원대 치위생학과 김영숙 교수가 질병관리본부의 2017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 조사에 참여한 전국의 중ㆍ고생 5만4603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사용시간과 구강건강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청소년의 인터넷 사용과 구강건강행태)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대상자 중 최근 30일 동안 하루 평균 인터넷 사용은 5시간을 초과한 청소년이 23.7%로 가장 많았다. 청소년 4명 중 1명꼴로 매일 인터넷을 5시간 이상 사용하는 셈이다. 인터넷을 하루에 1시간 이하 사용하는 청소년은 전체의 10%에도 못 미쳤다. 남학생의남학생보다 여학생, 학년이 높아질수록, 학교 성적이 낮을수록, 가계경제상태가 나쁠수록 인터넷 사용시간이 길었다. 구강증상 경험은 여학생, 학년이 높아질수록, 학교성적이 낮을수록, 가계경제상태가 나쁠수록 높았다.  
 청소년의 점심식사 후 칫솔질 비율은 35.8%였다.
 하루 평균 칫솔질 횟수가 3번 이상이거나 점심식사 후 칫솔질을 하는 비율은 평균 인터넷 사용이 1시간 이하인 청소년에서 가장 높고, 5시간 초과 청소년에서 가장 낮았다. 인터넷 사용 시간이 길수록 하루 평균 칫솔질 횟수, 점심식사 후 칫솔질 비율이 낮아, 인터넷을 오래하는 것이 치아 건강을 위한 예방 행위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강질환증상 경험률은 인터넷 사용이 매일 5시간을 초과하는 청소년에서 66.5%로 가장 높고 1시간 이하 사용 청소년에서 55.7%로 가장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청소년의 인터넷 사용량이 많을수록 구강건강관리를 위한 칫솔질, 구강위생용품의 사용은 감소하고, 구강질환증상의 경험은 높았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자녀의 스마트폰 중독 예방을 위해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적절히 규제하는 등 규칙을 정하는 것이 필요하나 부모의 일방적 규칙 보다는 자녀와의 대화를 통해 규칙을 설정하고, 준수할 수 있도록 격려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태균 기자 fooding123@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