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6:37 (수)
커피, 대사증후군 위험 1/4 감소효과
커피, 대사증후군 위험 1/4 감소효과
  • 박태균
  • 승인 2019.07.0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 대사증후군 위험 1/4 감소효과
커피, 대사증후군 위험 1/4 감소효과

-블랙커피는 물론 커피 믹스 등 봉지커피도 대사증후군 유병률 낮춰
-커피의 카페인 등의 항염증 효과 덕분으로 추정

“커피는 대사증후군 위험 1/4 감소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지난달 27일 한국식품과학회 주최 국제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학술대회에 참석한 이탈리아 카타니아 대학 지오세페 그로소 교수는 폴란드 크로코우 주민 8821명(여성 51.4%)을 대상으로 커피와 차 소비가 대사증후군의 다섯 가지 진단 기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대사증후군은 우리나라 30대 이상 성인남녀 3명 중 1명꼴로 앓고 있는 흔한 병이다. 인슐린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거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여러 성인병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그로소 교수의 연구결과 하루 커피ㆍ차를 3컵 이상 마시는 사람은 BMI (체질량지수, 비만의 척도)ㆍ허리둘레ㆍ수축기와 이완기혈압ㆍ중성지방이 1컵 이상 마시는 사람보다 낮았고,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높았다. 커피와 차를 하루 3컵 이상 마시면 대사증후군 위험이 2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가 대사증후군 예방을 돕는 것은 커피에 풍부한 카페인과 디테르펜 등이 염증 물질의 생성을 억제한 덕분일 것으로 그로소 교수는 추정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선 커피와 대사증후군과 관련된 국내 학자의 연구결과도 소개됐다.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권오란 교수는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연구한 결과 한국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3-in-1 커피(커피 믹스)는 삶의 질을 높이고 대사성 질환 개선을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권 교수는 “적당량의 커피(하루 2~6잔)를 마시는 것은 신진 대사기능 장애를 낮추고 건강과 관련된 삶의 질(QOL)을 향상시키는 등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며 “커피ㆍ설탕ㆍ크리머를 함께 섭취하면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의 발현이 일부 변형되지만, 커피의 유익한 효과를 억제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우리 국민 13만420명(남 4만3682명, 여 8만6738명)을 대상으로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 대비 커피를 하루 1∼4컵 이상 마시는 사람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 차이를 분석한 중앙대 식품영양학과 신상아 교수의 연구결과도 눈길을 끌었다. 신 교수팀의 연구결과 블랙커피나 커피 믹스 등 봉지 커피를 마신 사람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확실히 낮았다. 특히 커피믹스(커피+설탕+크리머)를 자주 마신 남녀 모두 커피를 일절 마시지 않는 남녀보다 대사성 질환 위험도가 현저히 낮은 것이 흥미로운 결과였다. 여성에선 블랙커피를 즐긴 그룹보다 하루 1컵 또는 2컵의 커피 믹스를 마신 그룹에서 대사성 질환 유병률이 낮았다.
신 교수는 자신의 연구결과가 “폴리페놀이 풍부한 커피가 대사증후군 위험을 낮추는 등 건강상 이점이 있다는 것을 뒷받침 한다”고 설명했다.

박태균 기자 fooding123@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