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09 17:28 (월)
1인 가구 여성의 폭음 위험 다인 가구 여성의 세 배 이상
1인 가구 여성의 폭음 위험 다인 가구 여성의 세 배 이상
  • 박권
  • 승인 2019.07.0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 여성의 폭음 위험 다인 가구 여성의 세 배 이상
1인 가구 여성의 폭음 위험 다인 가구 여성의 세 배 이상

 -젊은 여성이 문제 음주를 할 위험도 2.5배
 -남성은 1인ㆍ다인 가구간 음주 행태 차이 거의 없어

 

 혼자 사는 여성의 절주 가능성이 혼자 사는 남성보다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1인 가구 여성의 폭음 위험은 다인 가구 여성의 세 배 이상이었다. 문제 음주를 할 위험도 두 배 이상 높았다. 남성에선 가구원 수에 따른 폭음ㆍ고위험 음주ㆍ잦은 음주 등 음주 행태의 차이는 확인되지 않았다.  
 대전보훈병원 가정의학과 최다혜 전문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8966명(남 4184명, 여 4782명)을 대상으로 가구원 수별 음주 행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가구 형태에 따른 성인의 음주 행태 분석: 제6기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중심으로)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남성의 1인 가구의 비율은 7.7%, 여성은 9.6%였다.
 1인 가구 남성의 음주 행태는 다인 가구 남성과 별 차이가 없었다. 1인 가구 19∼39세 젊은 여성이 폭음을 할 위험은 같은 연령대 다인 가구 여성의 3.2배였다. 연구팀은 여성의 1회 음주량이 5잔 이상(남성 7잔 이상)이면 폭음(binge drinking)으로 분류했다. 문제 음주를 할 위험도 2.5배에 달했다. 음주 자가 진단 검사(AUDIT-K)에서 12점 이상(40점 만점)이면 문제 음주로 간주된다. 40∼64세인 1인 가구 여성은 같은 나이대 다인 가구 여성에 비해 문제 음주를 할 위험이 2.3배였다.
 이는 혼자 사는 여성의 절주 가능성이 혼자 사는 남성보다 더 낮다는 의미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20, 30대 젊은 여성 1인 가구에서 폭음이나 문제 음주를 할 위험이 높은 것은 여성의 사회 진출 증가, 결혼관 변화로 인한 미혼과 만혼의 증가 등 사회적 요인이 작용했을 수 있다“며 ”특히 폭음 위험이 높은 것은 음주 시작 후 가족의 요청ㆍ설득을 통해 음주량을 줄이거나(직접적 통제) 가족 구성원으로서 갖게 되는 책임감에 따른 음주량 줄이기 노력(간접적 통제)이 부족해지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박권pkwon@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