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4 14:50 (수)
7월 말 바닷물 온도 급상승 전망
7월 말 바닷물 온도 급상승 전망
  • 박태균
  • 승인 2019.07.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말 바닷물 온도 급상승 전망
7월 말 바닷물 온도 급상승 전망

 -수과원, 양식장에 철저한 관리 당부
 -수온 오르면 사육 수질 악화 등 피해 발생 

  
 국립수산과학원은 수온이 상승하는 여름철을 맞아 가두리 양식 전복 사육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11일 당부했다. 
 국내 전복 생산량 97%를 차지하는 전남 남해권역 7월 초 수온은 20도 전후였다. 올해 7월 초 수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도에서 1도 정도 낮다. 앞으로 비가 내리지 않고 일조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7월 말이면 급격한 수온 상승이 예상된다고 수과원은 예측했다. 
 양식 전복은 고수온기에 이뤄지는 방란이나 방정으로 활력이 떨어진다. 방출된 난과 정자 부패에 의한 가두리 내 용존산소 감소와 사육 수질 악화 등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수과원의 조사 결과 고수온기인 지난해 8월 전복 산란율(32.4∼63.3%)이 증가해 환경변화 대응 능력이 저하됐다. 이 시기에 먹이나 수질 등 사육관리가 미흡해 주로 3년 차 이상 전복 폐사율이 늘었다. 
 시설 과다와 밀집에 의한 조류 소통 불량과 어장 노후화에 따른 환경 악화 등도 영향을 미친다. 지난해 전남지역 고수온 영향 어업피해 규모는 7개 시ㆍ군 533개 어가 471억원이었다. 
 피해 예방을 위해선 고수온기 전에 원활한 조류 소통 유지를 위한 쉘터(은신처)와 가두리망 청소, 전복 크기에 적절한 가두리망 교체, 사육 밀도 조절 등이 필요하다. 수온이 23도 이상이 되면 가두리 내 먹이가 남지 않도록 소량씩 자주 공급하는 것이 좋다. 수온이 25도 가까이 오르면 먹이 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박태균 fooding123@kofrum.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