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07 15:36 (목)
콜레스테롤 함량 높지만 포화지방 적은 단 둘 뿐인 식품은 무엇?
콜레스테롤 함량 높지만 포화지방 적은 단 둘 뿐인 식품은 무엇?
  • 방상균
  • 승인 2019.10.3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레스테롤 함량 높지만 포화지방 적은 단 둘 뿐인 식품은 무엇?

 

-영국 BBC 뉴스 9월17일자 ‘계란 섭취에 대한 진실’ 기사에서 발표
-계란 노른자에 풍부한 콜린은 알츠하이머병 예방에도 유용

“요즘 학계에선 콜레스테롤의 섭취를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으로 간주하지 않는다. 계란을 먹는 것과 심혈관 질환 위험 증가 사이에 아무 관계가 없다.”
영국의 BBC 뉴스는 ‘계란 섭취에 대한 진실’(The truth about eating eggs)란 제목의 9월17일자 기사에서 이렇게 보도했다.
B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식이요법 지침은 더 이상 식품을 통한 콜레스테롤의 제한을 하지 않는다. 이는 영국도 마찬가지다. 대신 포화 지방을 얼마나 섭취하는지를 제한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 포화지방은 심혈관 질환의 발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어서다.
계란은 새우와 함께,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으면서 포화 지방은 적은 단 둘 뿐인 식품이다. 미국 코네티컷 대학 영양학과 마리아 루즈 페르난데즈 교수는 최근 연구에서 계란을 먹는 것과 심혈관 질환의 위험 증가 사이에 아무 관계가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미국 보스턴의 터프츠 대학 영양학과 엘리자베스 존슨 교수가 기존 40개 연구에 대한 검토 결과에서도 식이 콜레스테롤과 심장병의 관계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 계란이 심장 건강에 유익한 것으로 밝혀진 연구결과도 기사에서 언급됐다. 2018년에 발표된 중국 성인 50만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매일 계란을 먹는 사람이 심장병으로 사망할 위험이 계란을 먹지 않는 사람보다 18%나 낮았다. 뇌졸중 사망 위험도 28%나 적었다.
기사에선 계란에 콜린과 루테인이 풍부하다는 사실도 지적됐다. 콜린은 알츠하이머병 예방 성분이다. 간도 보호한다. 계란 노른자는 시력이 좋아지고 안질환 위험을 낮추는 색소인 루테인의 가장 좋은 공급원 중 하나다.
한편 계란은 쉽게 구할 수 있고, 간단히 요리할 수 있고, 최고급 단백질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다른 음식과 함께 계란을 먹는 것은 우리 몸이 더 많은 비타민을 흡수하는 데 기여한다. 샐러드에 계란을 첨가하면 샐러드에서 얻는 비타민 E를 더 많이 흡수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방상균 seduct1@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